숲 1㏊서 매일 18명이 필요한 산소 생산… 산림의 가치 105조원 평가

숲이 인간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은 무한하다. 인간에게 매일 필요한 산소를 무한대로 공급하고 이산화탄소를 흡수해간다. 자연경관을 즐길 수 있도록 아름다운 경치를 만들고 휴식처를 제공한다. 이와 같이 숲은 생태계와 자원의 보고(寶庫)이자, 맑은 물, 깨끗한 공기, 아름다운 경관의 원천이 된다.

현재 우리나라는 산림이 전 국토의 64%를 차지하고 있다. 세계 평균인 30%의 2배 수준에 이르며, OECD 국가 중 4번째 해당한다. 임목축적은 성공적인 조림으로 점진적으로 늘어 ㏊당 109㎥로, OECD 평균 104㎥를 상회하는 수준이 됐다. 일본은 171㎥, 독일은 320㎥로 세계 최고 수준을 자랑한다.

1.독일펠트제발트 절대보존림 130p.jpg

숲의 공익적 가치는 현재 100조원 이상이 되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숲은 인간의 원래의 삶터이기도 한 곳이다.

일본이나 독일 정도는 아니지만 세계적인 조림 성공국가로 평가받는 한국의 산림가치는 어느 정도나 될까? 매일 무심코 지나치면서 받는 산림의 가치를 정확히 측정하기는 사실상 불가능하다. 어떤 기준에 어떻게 맞출 것인가 여하에 따라 엄청나게 달라지기 때문이다.

현재 산림의 유․무형 가치는 국내총생산(GDP)의 7%수준으로 보고 있다. 2010년 GDP가 1173조원이었다. 대충 환산해도 산림의 유․무형 가치는 100조 가량 되는 것으로 나타난다. 그러나 탄소배출권 등 지구온난화를 방지하기 위한 여러 조치들이 잇달아 발표되고 있어 그 가치는 더욱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2.필리핀2강변의맹그로브숲308-3p.JPG

숲은 공기 정화기능을 가지고 있어 주변의 흐르는 물도 맑게 한다.

지난 2008년 기준 맑은 물과 깨끗한 공기, 아름다운 경관 등을 제공하는 산림의 공익적 가치는 약 73조원으로, 국민 1인당 연 151만원의 혜택을 받는 것으로 평가됐다. 이와 더불어 점차 세계적인 화두로 중요시되는 탄소배출권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 산림 1㏊는 연간 7t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매일 18명이 숨 쉬는 산소를 제공한다. 이는 우리나라 산림이 연간 이산화탄소 배출량 6억2000만t 중 약 6.6%를 흡수하고, 약 12억t의 이산화탄소를 저장하는 것을 말한다.

우리나라에서는 강원도의 산림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강원도의 산림가치는 2008년 기준 35조 5000억 원으로 추정됐다. 우리나라 전체 산림의 공익적 가치 73조원의 절반에 가깝다. 뿐만 아니라 강원도 산림의 연간 탄소배출권은 933만 9000t으로 거래시세로 환산하면 2조 5000억 원에 달할 정도다.

3.JPG

1㏊의 숲에서 내뿜는 산소는 매일 18명의 사람이 호흡할 수 있을 정도의 양이다.

산림의 가치가 증대하자 산림의 공익적 가치를 평가하는 객관적 기준을 만들었다. 2008년까지 수원 함양, 산림정수, 토사유출방지, 토사붕괴방지, 대기정화, 산림휴양, 야생동물보호 등 7가지 기준으로 평가했다. 인간이 이산화탄소를 흡입하고 산소를 배출함으로써 인간 및 동물들의 활동을 가능하게 하고, 각종 산나물과 약초 등의 임산물을 생산하고, 물의 저장으로 연속적인 물 공급 및 홍수피해를 최소화하는 기능과 연료 및 부산물을 공급하고, 목재를 생산하고, 초지를 보급하고, 경관을 즐길 수 있는 기능 등을 개념으로 구분했다.

먼저 대기정화기능이다. 이는 숲이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산소를 공급하는 기능을 말한다. 숲은 우리나라 온실가스 총 배출량의 약 7.2%를 흡수하고, 산소는 연간 1억 1200만 명이 호흡할 수 있는 양을 생산 공급한다. 수원함양기능은 우리나라 산림의 총 저류량인 190억t은 유효저수량이 19억t인 소양강댐 10개를 건설하는 효과를 가지고 있다.

토사유출기능은 산지에 임목이 없으면 다량의 토사가 유출되나 임목이 있을 경우 산지피복 및 다층구조를 형성하여 이를 방지하는 효과를 말한다. 토사붕괴방지기능은 임목지는 나무뿌리가 산지를 고정시키는 역할을 수행해서 토사붕괴를 방지한다. 야생동물보호기능은 야생조류가 해충을 포식하여 얻는 방제효과면적은 약 2405㏊로, 전체 산림면적의 약 38%에 해당한다.

4.JPG

나무뿌리가 땅에 깊숙이 내리고 있어 숲은 홍수방지에도 큰 도움이 된다.

이를 구체적 금액으로 환산하면서 2008년 말 기준 산림의 가치를 7가지 기준으로 평가한 결과, 73조 1799억 원으로 평가됐다.

구체적 내역을 보면, 산림의 수원 함양효과와 수몰지역 생산성 감소 방지효과를 나타내는 수몰함양 기능은 18조 5000억원으로 추정했다. 산림정수기능이 6조 2000억원, 토사유출방지기능이 13조 4900억원, 토사붕괴방지기능이 4조 7000억원으로 평가됐다. 이산화탄소 흡수효과와 산소 생산효과․대기오염 정화효과를 아우르는 대기정화 기능은 16조 8000억원, 산림휴양기능은 11조 7000억원 등으로 계산됐다. 해충방제효과와 수렵편익을 나타내는 야생동물보호기능은 1조 7000억원 등이었다.

5.JPG

쭉쭉 뻗은 숲속에 들어가면 기분이 상쾌해 질뿐만 아니라 눈도 맑게 해준다.

그러나 탄소배출권 등 미래의 산림 가치를 현재의 기준으로는 정확히 평가할 수 없다며, 2009년부터 6가지 신규 기능을 추가했다. 6가지 추가기준은 소음방지와 기후를 조절하는 생활환경기능, 생활환경성 질환과 생활습관성 질환을 치유하는 산림치유기능, 생물다양성기능과 산림경관기능, 산림조망권과 문화유산 기능 등이다. 이 기준에 따르면 산림의 공익기능 평가금액이 2009년 기준으로 기존의 7개 공익기능 평가금액 73조 1799억원에 약 31조 늘어난 총 105조원으로 추정됐다. 2030년엔 199조, 2050년엔 366조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우리나라 연간 예산이 300조원을 조금 넘는 수준이다. 현재의 예산으로만 따져도 연 예산의 3분의 1에 달할 정도로 산림의 가치가 높게 평가되고 있다. 앞으로 갈수록 차지하는 비중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문가들은 전망하고 있다.

My name is Garden Park. First name Garden means.......

1 Comment

  1. 문종섭

    08.14,2011 at 4:52 오전

    숲의 소중함을 수치로 표현한 유익한 기사에 감사드립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