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세컨 라이프를 준비하고 있습니까?… 왜 그렇게 열심히 살았습니까?

한국의 대표적 정신과 명의 이홍식 연세대 명예교수는 힐링트레킹 참가자들에게 “왜 그렇게 열심히 살았나?”는 화두성 질문으로 강연을 시작했다. 어느 성공한 기업인에게 똑 같은 질문을 던졌더니, 그 사람은 “아무 생각 없이 먹고 살기 위해 살았다”고 대답했다고 한다. 하지만 “지금부터는 내 인생을 살고 싶다”며 그동안 막혀있던 눈물샘이 터져 나오더라는 거였다.

-IMG_7712.JPG

이홍식 교수가 동해 무릉계곡 쌍폭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다음은 이 교수의 강연을 전문에 가깝게 정리한 내용이다.

‘35년 임상 진료하면서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되는 경우를 많이 봤습니다. 대개 큰 병이나 재앙을 당하면 사람이 달라졌어요. 환경의 변화나 질병에 의해 달라지는 것도 세컨라이프입니다. 직장 은퇴나 퇴직 뒤 달라지는 것도 물론 이에 해당하죠.

나도 스스로 교수직을 그만두면서 찾고자 한 게 세컨라이프였습니다. 내가 좋아서 뜻 있는 일에 즐거운 마음으로 하고 싶어 세컨라이프를 찾았습니다. 그런데 이 ‘세컨라이프를 어떻게 볼 것인가’ 하는 숙제가 생겼어요.

4.-IMG_7779.JPG

이홍식 교수가 ‘세컨라이프’란 주제로 힐링 강연을 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고령화 사회를 넘어 초고령화 사회로 진입했습니다. 현재 우리 사회의 기대수명은 86세입니다. 매우 급속도로 수명이 연장되고 있습니다. 몇 년 내 100세시대가 됩니다. 이제 환갑은 의미가 없어졌고, 신체적 노화는 자기도 모르게 다가오고 있습니다. 노화는 감정조절이 잘 안 되고 주변과 잘 조화를 이루지 못 할 때를 그 징후로 보면 됩니다.

누구나 세컨라이프를 맞이할 수밖에 없습니다. 과거에 살던 패턴을 달리해야 하는데, 가르쳐 주는 사람도 없습니다. 돈이 많다고 노후 보장되는 건 절대 아닙니다. 돈이 많다고 세컨라이프 보장 되는 것은 더더욱 아닙니다. 심리적으로 홀로서기를 해야 합니다. 홀로서기를 어떻게 해야 합니까? 미리미리 해야 합니다. 저절로 되는 건 절대 아닙니다.

남자들은 갱년기가 있습니다. 말이 적어지고, 감동도 별로 없어지고, 사고는 위축되고, 잠이 잘 안 오고 등등의 증세가 나타납니다. 이런 징후들이 갱년기의 신호입니다.


세컨라이프를 어떻게 맞이해야 하느냐고 할 때 내면적 가치를 들여다 볼 수밖에 없습니다. 그 대안이 명상입니다. 종교적 체험이나 종교적 차원의 명상이 아니고 몸과 마음을 다스리는 명상입니다. 불교 명상과는 차원이 다릅니다. 일종의 의료명상(Medical Meditation)인 것이죠.

5.-IMG_7780.JPG

힐링 트레킹 참가자들이 이홍식 교수의 ‘힐링트레킹’ 강연을 열심히 듣고 있다.

웰빙(Well-being)은 외형적입니다. 마음속에 생기는 뭔가를 처리하지는 못합니다. 부정적이고 서러운 감정이 쌓이고 외로움을 느낄 때 웰빙으로는 해결이 안 됩니다. 그래서 힐링이 나온 겁니다. 결국 내적인 문제를 어떻게 치유할 것인가의 문제입니다. 그것의 핵심은 내 자신이 만들어 나가는 것입니다. 힐링은 고치는 게 아니라 저절로 일어나게, 즉 몸과 마음이 바르게 일어나게 하는 과정입니다.

그 큰 축이 트레킹입니다. 명상, 즉 동적명상입니다. 트레킹을 명상적 접근으로 봅니다. 목적을 두지 않고 풍광을 즐기면서 편안하게 걷는 것이 트레킹입니다.

서양에서 외형적 가치보다 내면적 가치를 중시한 명상에 매료됐습니다. 인간이 무엇으로 힐링을 할 것인가의 답은 명상이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동적명상, 즉 트레킹을 권하는 것입니다. 걷는 속도나 풍광을 보면서 생각을 할 필요가 없습니다. 명상은 휴식입니다. 욕구와 생각을 내려놓고 걷는 것입니다. 부정적 감정이나 원망을 잠시 꺼둡니다.

8.-IMG_7911.JPG

이홍식 교수가 오대산 옛길인 선재길 섶다리를 걷다가 뒤를 돌아다보고 있다.

어딘가를 훌쩍 떠나서 잠시 휴식을 취합니다. 몸은 휴식할지 몰라도 정신이나 뇌는 전혀 휴식을 취하지 못합니다. 현재 이 순간에 집중하지 못하는 것입니다. 생각이 자동으로 나옵니다. 이를 자동뇌관이라고 합니다. 자극이 가해지면 자동적으로 반응이 나옵니다. 명상은 자극과 반응 사이의 간격을 넓혀주면서, 자신이 선택할 수 있도록 합니다. 과거엔 즉각 반응이 나오던 것이 명상을 통해 간격을 가져가면, 자신의 달라진 모습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My name is Garden Park. First name Garden means.......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