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4명 “백두대간 종주하고 싶다”… 백두대간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일반인들은 백두대간이 무엇이고, 백두대간하면 떠오르는 이미지가 무엇인지, 또 백두대간을 어떻게 인식하고 있을까? 이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 백두대간 보호법 발효 10주년을 맞아 산림청이 한국갤럽에 의뢰, 지난 10월11일부터 25일까지 일반국민과 지역주민․전문가․업무담당자 등 총 1,34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먼저 백두대간하면 최초로 떠오르는 이미지가 무엇인가 물었다. 응답자의 25.5%가 “특정 산의 이름 또는 막연한 산”이라고 답했다. 이어 자연경관(20.6%), 등산․종주(13.5%), 지리적 범위․특성(6.0%), 야생 동․식물(2.4%), 특정 지명(1.3%), 문화(1.2%), 역사 및 민족(0.9%) 등의 순서였고, ‘모른다’거나 ‘무응답’도 27.6%나 됐다.

백두대간 산경도.jpg

산경도에 나와 있는 백두대간 지형.

이어 ‘백두대간에 대하여 들어본 적이 있는가’라는 문항에 대해서는 67.7%가 ‘있다’고 응답했다. 들어본 적이 있는 사람들 대상으로 ‘백두대간에 대해 무엇을 알고 있는지’에 대해서 복수문항으로 구체적으로 물었다. 49.1%는 ‘백두대간은 보호지역으로 지정․관리해야 한다’, 44.2%는 ‘백두대간은 조선의 산맥체계 도표에 따른 지리인식 체계’, 41.6%는 ‘백두대간의 지리적 범위’, 39.8%는 ‘한반도의 산줄기는 백두대간과 정간, 정맥으로 분리’, 35.4%는 ‘백두대간과 태백산맥의 차이’, 16.2%는 ‘백두대간 보호법령 존재’, 15.6%는 ‘백두대간의 유래’ 등으로 답했다.


백두대간의 가장 중요한 가치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전문가와 업무담당자, 일반국민들 간에 다소 인식의 차이는 있었으나 ‘다양한 생물종이 분포하는 생태축’으로 꼽는 데는 이견이 없었다. 전문가는 71.1%가, 업무담당자는 62%, 일반국민은 36.9%, 지역주민은 31.5% 등으로 다소 편차를 보였다. 다음으로 ‘우리나라 전통 지리인식 체계의 정립’, ‘광물․산림자원 등 자연자원’, ‘등산․여행 등 휴양문화의 공간’, 사찰․산간신앙․민속 등 문화유산의 공간‘ 등의 순서로 답이 나왔다.


‘백두대간을 방문한 경험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68.9%가 ‘있다’고 응답했다. 방문형태로는 55.1%가 ‘능선보다는 산을 방문’이라고 답했고, 26.3%는 ‘단순 방문’, 17.3%는 ‘일부 구간 종주’였고, 전 구간 종주했다는 응답자도 1.3%나 됐다. 이를 환산하면 50여만 명의 국민이 백두대간을 종주했다는 계산이 나온다. 또 ‘향후 백두대간을 종주할 의향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37.6%가 ‘있다’라고 답해, 국민 중 4명이 백두대간 종주 의향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jpg

백두대간 능선이 길게 뻗어 있다. 백두산에 내려온 백두대간은 총 1400킬로에 이르나 남한은 향로봉에서 지리산 천왕봉까지 도상거리 684킬로에 달한다.

‘가장 시급히 보완해야 할 백두대간 시설’로는 28.8%가 ‘훼손 등산로 정비’, 23.2%가 ‘생태 교육 및 체험시설’, 19.3%가 ‘이정표 및 안내표지판 확충’, 12.3%가 ‘휴양․여행시설’을 꼽았다.

‘백두대간을 가장 많이 훼손시키는 시설’로는 ‘석회석 등 광산’(43.3%), ‘도로와 철도’(38.7%), ‘송전탑 및 송전선로’(35.6%), ‘대규모 목장’(33.7%), ‘군사시설’(28.1%), ‘풍력단지’(15.3%), ‘고랭지 채소밭 등 경작지’(12.4%) 등의 순서로 지적했다.


백두대간 탐방로 제한정책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는 일반 국민의 49.9%, 전문가 집단의 58.9%가 ‘생태계 보호와 관리여건으로 불가피’하다는 의견을 보였고,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해야 한다’는 의견은 18.1%와 4.4% 등이었다.

백두대간 보호관리 개선을 위한 최우선 과제로는 ‘백두대간 훼손지 복원’(33.3%), ‘백두대간 자원과 문화에 대한 조사연구 확대’(28.9%), ‘백두대간 현장 관리 인력 확대’(13.3%), ‘백두대간에 대한 교육홍보 강화’(7.8%) 순으로 응답했다.


이외에도 백두대간의 생물권보전구역으로 등재여부를 묻는 질문에 전문가 81.1%․지역주민 68.5%․업무담당자 65%가 찬성했다.

따라서 백두대간에 대한 홍보강화 및 등산로 안내표지판 등 시설보완이 시급하고, 생태적 산림관리를 위한 구체적 방안을 논의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My name is Garden Park. First name Garden means.......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