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14좌, 사진으로 한꺼번에 본다


히말라야 14좌. 전문 산악인들에겐 로망이고, 일반인들에겐 꿈이다. 전문 산악인들이라도 쉽게 다가갈 수 없다. 수많은 전문 산악인이 있지만 지금까지 히말라야 14좌를 등정한 사람은 전 세계 남녀 통틀어 30명 남짓 될 뿐이다. 많은 산악인이 히말라야 고봉을 오르기 위해 목숨을 바쳤다. 그 중에서도 가장 높은 14개의 봉우리를 가리켜 ‘히말라야 14좌’라 부른다. 이 히말라야 14좌 또한 부지기수의 산악인들의 목숨을 가져갔다. 일반 등산객들도 히말라야 베이스캠프 트레킹을 다녀온 후 그 고난의 과정을 강조하는 말이 있다. “세상에는 두 종류의 사람이 있다. 한 종류는 히말라야 트레킹을 갔다 온 사람이고, 다른 종류는 가지 않은 사람이다.” 히말라야 트레킹은 그 정도다.

2.5761-5765===.jpg

히말라야의 거대한 설산이 연봉으로 이어진 가운데 마나슬루의 웅장한 모습과 네팔 사원, 그리고 그 위를 나는 새의 모습이 절묘한 조화를 이룬 듯하다.

그 꿈이고 로망인 히말라야 14좌를 쉽게 볼 수 있는 방법이 생겼다. 단, 사진으로만. 사진을 보는 순간 가고 싶다는 생각이 더 들 수도 있지만 가슴이 뻥 뚫리는 느낌이 들지 싶다. 가지 못하고 멀리서 바라보는 히말라야의 대장관을 사진으로 만이라도 대리만족할 수 있는 기회다. 세계 최고봉 14개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것이다. 사진작가 이창수씨가 히말라야 베이스캠프에서 촬영한 14좌 사진전을 오는 6월26일부터 8월11일까지 45일간 예술의 전당에서 개최한다. 전문 사진작가가 3년여 동안 히말라야를 오가며 촬영한 히말라야 14좌 사진전은 처음이다.

1.jpg

이창수 사진작가가 히말라야 14좌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창수 사진작가. 그에게 사진작가란 명칭이 붙기 전에는 사진기자란 이름이 붙어 다녔다. 1985년 중앙대 사진학과를 졸업하고 <샘이 깊은 물>에서 첫 직장생활, 즉 사진기자 생활을 시작했다. 국민일보, 월간중앙으로 옮겨 계속했다. 사진기자 생활 16년, 그는 할 만큼 했다고 생각했다. 대학 다닐 땐 유럽 무전여행을 경험했고, 사진기자할 땐 한국의 동식물을 찾아 전국을 누볐다. 비자를 받기 힘든 시절 가이드 없이 혼자서 백두산 천지까지 오가며 사진을 찍고 다녔다. 1991년엔 에베레스트 베이스캠프가 있는 칼라파타르까지 갔다. 죽을 고비도 몇 차례 넘겼다. 당시 그에겐 사진이 인생의 전부인 시절의 얘기다.

3.6142-6148===_1.jpg

티베트 초오유 가늘 길에 있는 호수와 어울린 초오유가 환상적인 절경을 보여준다.

1999년 6월 어느 날 문득 ‘내년이면 사십이다. 인생의 절반, 사진기자 생활 16년 동안 열심히, 원 없이 일했다. 그런데 도대체 무엇 때문에 사는가? 왜 사는가?’라는 본질적인 화두가 확 생겼다. 그 전부터는 그는 40세가 되면 지리산, 50세에 지리산에 기반을 잡아 다양한 지역활동을 하고, 60세에 히말라야로 간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던 터였다.

4.6584-6593===.jpg

히말라야 제2봉인 K2가 그 명성답게 전형적인 악산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그래, 떠나자. 미련 없이 떠나자. 그래서 훌훌 떠난 게 지리산 하동 악양 형제봉 아래 자리 잡았다. 지리산에서 봄에는 녹차 만들고, 여름에는 매실 수확하고, 가을에는 감 따고, 겨울에는 곶감 만들고…. 시간은 쏜살 같이 흘러갔다. 정신 차려 돌아보니 벌써 50 중반을 넘어가는 나이가 됐다. 잊고 있던 히말라야가 문득 그에게 다가왔다.

5.7232-7236===_1.jpg

히말라야 팅그리 평원에서 바라 본 초오유의 아침. 고요한 가운데 장엄한 모습이 잘 어울려 있다.

2011년 12월, 고교 동기가 전화를 했다. “히말라야 칼라파타르(5,550m) 가는데 같이 가지 않을래?”라고. 살짝 고민을 하다, ‘그래 조금 무리를 하더라도 내친 김에 한 번 경험해보자’라고 결정했다. 이게 사전답사가 됐다.

7.8469-8473===.jpg

고쿄리 가는 길에서 바라본 히말라야 고봉준령들.

칼라파타르 트레킹 도중 아웃도어 업체의 한 임원이 “히말라야 14좌(사진전)를 해보시는 게 어떻습니까?”하고 제의했다. “너무 오래 걸리잖아요”하고 거절했다. 트레킹 끝나가는 시점에 다시 “그렇게 돌아다니지 않아요. 그냥 노신다고 생각하시면 되요”하고 건넸다. 그리고 집으로 돌아왔다. 무시로 히말라야 생각이 났다. 그 임원의 제의가 머릿속에 가물거렸다. 그런데 그 임원이 바뀌었고, 그 자리에 온 새 임원은 연락이 없었다. 머릿속에는 가물거렸지만 ‘그걸로 끝이구나’라고 생각했다.

8.DSC_1770.jpg

마칼루 가는 길에도 설산으로 뒤덮여 있다.

2012년 5월 새 임원도 OK하고 그에게 연락이 왔다. 바로 승낙하고 3년의 장도에 올랐다. 그 장도는 그에게는 60세 즈음해서 히말라야로 떠나기 위한 사전 답사성격도 강했다. 총 7회에 걸친 ‘700일간의 히말라야 여정’은 그렇게 시작됐다.

My name is Garden Park. First name Garden means.......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