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이냐 여성이냐에 따라 가격을 살짝 바꾼다는데 [블로그타임스 No.195]

logo_blogtimes


2016년 11월 3일


봄이 무르익어가는 호반의 도시 퀸즈타운

bt20161103


남성이냐 여성이냐에 따라 가격을 살짝 바꾼다는데 

백화점이나 대형 마트의 가격표에 간교한 가격 책정 술수가 깔려 있다는 건 누구나 안다. 9.99달러와 10달러 사이에 불과 1센트 차이밖에 없다는 걸 알면서도 넘어간다. 그런데 우리가 모르는 또 다른 천양지차의 심리적 효과도 있다. 가령 9.99처럼 소수점이 붙어 있는 숫자는 남성들, 10처럼 우수리 없는 숫자는 여성들에게 더 관심을 끈다고 한다… <계속>


나를 울린 꼬깃꼬깃한 5만원짜리 두장 


한바탕 통곡하고  싶게 만드는 이기대를 걸으며 

어제 오후 이기대로 바람 쐬러 갔다. 하늘은 구름이 낮게 내려앉아 있었고 바람도 없어 한가하게 걷기에 맞춤이었다. 시원하게 탁 트인 바다를 왼편으로 보며 간간히 파도소리를 들으며 해안을 따라 난 산책로를 느릿느릿 걷는다. 가끔 찾는 곳이지만 언제 봐도 질리지 않는, 가슴을 시원하게 해주는 풍광이다. 연암박지원은 감탄할만한 풍광을 마주… <계속>


끝까지 터지지 않은 나이테박 

승부조작 혐의로 이재학이 엔트리에서 제외됨에 따라 NC는 스튜어트와 해커 두 명의 투수로 두산 타자들을 상대해야 했다. 3차전을 최금강에게 맡게 맡겼던 NC는 7명의 투수를 투입했으나 두산 타자들을 상대하기에는 버거울 수밖에 없었다. 스튜어트로 하여금 사흘만 쉬고 4차전에 나서게 했지만 결과는 신통치 않았다. 1982년 우승컵을 들어… <계속>


누구의 눈에도 띄지 않고 조용히 투명인간처럼 

‘누구의 눈에도 띄지 않고 조용히 투명인간처럼 사는 것’ 이것이 생활신조라고 하면 그럴 수도 있겠다 싶은 마음의 상처를 입은 십 대 소녀 루미키. 스노우 화이트 트롤로지의 시리즈로 전 작인 1편에서 우연찮게 엮인 사건인 ‘피처럼 붉다’에 이어 루미키는 모처럼 이 사건을 뒤로하고 홀로 프라하로 여행을 떠난다. 프라하. 멋진 고성과 중세 동유럽… <계속>


생면부지의 사람들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을 때 

우리는 속을 터놓고 내 안의 이야기를 모두 들어줄 수 있는 지인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도 행복한 일이지만 가끔은 생면부지의 사람들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을 때가 있다. 여행에서 마주친 사람들이 대부분인데 아마도 이번 여행을 마치면 다음 여행에서 쉽게 만나 지지 않을 것이란 생각, 굳이 비밀이 아니더라도 내 얘기가 어디 돌고돌… <계속>


피아니스트는 손가락이 길어야 된다고  알고있지만 

풍월당 5층 입구에서 2장 합본 CD 먼저 받고 구름채로  들어갔다. 제일 먼저 내 지정석  찾았지만  아쉽게도 다른이가 앉아 있어서 처음으로 앞에서 세 번째 자리에 앉았는데 의외로 괜찮았다. 앞사람 머리도 가려지지않고 세 분 모습이 제대로 잘 보였으니. 11시 약간 지난 시간에 주인공이 제일 먼저 등장했고 번역하는 분이 뒤따라 나오고  오른쪽… <계속>


마누라에게 평생 길들여져 껌딱지처럼 붙어 살아왔으니 

100세 시대라고 합니다. 나머지 삶을 어찌 살아나가시렵니까? 우리 속언에 홀아비3년에 이가 서 말이요 과부 3년에 구슬이 서 말이라고 했습니다. 마누라들이 먼저 갈지 할배들이 먼저 갈지 모릅니다. 어떤 통계에 보니까 부부가 해로 하다가 둘 중 먼저가면 할매는 오히려 장수를 하는데 할배들은 3년 버티기가 힘든 답니다. 마누라들에게 평생… <계속>


서로 다른것들로부터 새로운 것을 창조하라 

단순한 전시와 연출 위주의 페스티벌이 아닌 정원과 산업, 문화, 디자인에 중점을 두었다 한다. 순천만국가정원 국제습지센터 1층 실내외에 펼쳐진 크리에이티브 가든 쇼에선 멘디니를 비롯해 세계적인 디자이너의 작품과 유명 디자인회사의 정원 관련 제품을 함께 볼 수 있게 꾸몄다 한다. 알섹산드로 멘디니 하면, 생활용품 속에 예술적 가치… <계속>


‘억새풀의 바다’ 하늘공원을 걸어보니 

하늘공원을 오르기 전 평화공원을 한바퀴 돌았다. 비 탓인지 인적도 뜸해 산책하기엔 제격이었다. 공원에는 여러 가지 꽃들이 자태를 뽐내고 있었다. 작은 화살나무 한 그루는 온 잎이 붉게 물들어 눈길을 끌었다. 쉽게 볼 수 없는 계수나무도 보았고, 국화도 화사하게 웃고 있었다. 하늘공원으로 가는 233계단을 올랐다. 경사가 완만해서 힘들지… <계속>


(2005.11.03) 세살적 장난감 사랑, 마흔돼도 못버렸다  

이 사내는 어렸을 적부터 ‘로봇이라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는’ 장난감 매니아였다. ‘세상 어떤 물건보다 장난감이 좋아’ 아이 아빠가 되고 나서도 장난감을 계속 모았다. 마징가·건담 로봇에서 레고까지, 25년간 집 안이 철철 넘치도록 모아온 전 세계 장난감이 무려 3만5000점. 그가 이 많은 물건 중 ‘두뇌를 써서 가지고 노는’ 퍼즐 종류 6000여점… <계속>


산수유 따 가실 분은 오세요

산수유 (4)


Copyright © chosun.com weBlog. All rights reserved.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