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색이 초라하다고 무시했던 노인네였건만 [블로그타임스 No.245]

logo_blogtimes


2017년 1월 12일


민족시인 이상화 고택

bt20170112


혹독한 추위의 겨울은 신이주신 계절 

인간은 스스로를 돌아보기 위해서도 도구가 있어야 한다. 방편이 있어야 정신작업도 가능하다는 얘기다. 무료하게 앉아 잡념만 계속해서는 긍정적인 답을 얻을수 없다. 가장 일반적이고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방법의 하나가 책을 읽는 것이다. 책에는 이미 주어진 내용이 있다. 그 내용이라는 거울에 나를 비쳐보는 것이 독서다. 그래서 겨울이 독서의 계절… <계속>


이세돌을 꺾은 인공지능에게 속수무책인 바둑계 


행색이 초라하다고 무시했던 노인네였건만 

비행기가 출발하고 얼마 안 돼서 스튜어디스가 오더니 두 부부에게 행복한 부탁을 한다. 비즈니스 석으로 옮겨 주겠다고 했다. 부부는 이게 웬 떡이냐 하면서 신이 나서 스튜어디스를 따라간다. 내 경험에 의하면 이코노미 석은 만석이고 비즈니스석이 비어 있을 때 단골손님을 선정해서 업그레이드시켜 주는 경우가 더러 있다. 나는 공짜 표로 탔으니 해당될… <계속>


사전 준비가 필요한 독일의 대중 교통 

외국에 가면 불편한 문제 가운데 하나가 교통 요금과 관련된 문제다. 한국에서는 후불 신용카드나 티머니 같은 선불카드 하나만 있으면 자유롭게 돌아다닐 수 있는 데 비해서 외국에서는 그게 안 되니 여간 불편한 게 아니다. 그나마 외국인을 위한 프리 티켓이 준비되어 있다는 점은 다행이라 할 수 있다. 독일에서는 어느 도시를 가든지 그 도시의 웰컴카드를 먼저… <계속>


당신의 완벽한 1년 

어느 날 우연히 길을 걷다가 발견한 동전 하나를 보더라도 주위를 둘러보게 되고 주웠을 때  가슴이 콩닥콩닥 뛰면서 누구의 것일까를 연신 궁금하게 하던 일들을 한 두 번은 겪어 봤을 독자들에겐 더욱 이 이야기가 전해주는 우연에 의해서 발생하는 일들이 저자의 놀라운 상상력을 뒷받침으로 빛나게 만든 하나의 좋은 이야깃거리로 탄생이 되지 않았나 싶다… <계속>


몸이 제 위치를 찾아가는 느낌이 들었다 

장어국 한 숫갈. 그 맛은 구수함의 절정이다. 깊이가 있는 구수함이다. 그 구수함에서 토실토실한 붕장어 한 마리의 진한 기운이 서서이 내 입안을 감돌기 시작하고 있었다. 구수함에 더해 방아의 독특한 향미는 식욕을 자극하는 그 무엇이 있다. 따뜻한 밥을 그래서 장어국과 함께 먹어야 한다. 아삭아삭 씹히는 씨레기와 대가리 뗀 콩나물의 식감도 좋다. 처음… <계속>


두껍지만 쉽게 읽히는 행복한 로마읽기 

천년제국 로마, 로마의 역사는 우리에게 흥미와 함께 많은 가르침을 준다. 그러나 지금까지 쓰여진 로마사는 많이 어렵게 쓰여져서 읽어내기가 쉽지 않았다. 시오노 나나미의 로마인 이야기도 그 이전의 로마사를 기술한 책들 보다는 어렵지 않게 쓰여져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지만 이 책 “행복한 로마읽기” 는 정말 재미있게 읽을 수 있게 쉽게 쓰여진 책… <계속>


조성진의 해설과 함께한 Chopin 

카페에서 에스프레소 한 잔, 하부지 아메리카노 한 잔 주문하고 현지니 화장실 데려 가 손 씻고 와 보니 세상에나 작지도 않은크~ㄴ 종이컵 바닥에 에스프레소가 깔려있었다. 마침, 커피콩빵 그림이 재밌어서 물어봤더니 즉석에서 3분 이내에 구워준단다. 그거 하나 더 주문하고 머그 컵에 더운 물 청해서 아메리카노처럼 만들고. 내 불찰이다. 이촌동 국박 정원… <계속>


당신 블로그 그거 안 치울래요? 

며칠 전에 아내는 나에게 정색을 하고“당신 블로그 그거 안 치울래요?”하였다. 아내는 가끔 내 블로그를 읽는다 그리고 시사문제 그 중에도 정치적인 문제 쓰지 마세요. 하면서 경고를 하였다 그랬는데 그날은 아주 작정을 하고 한판 붙을 자세로 대들었다. 그날은 문체부에서 블렉리스트 라는 문건을 만들어서 많은 예술인들을 감시도하고 요주의인물로 지적… <계속>


대한민국은 범칙금이 너무 싸! 더 비싸게 물려야 돼! 

차를 몰고 집을 나서면 북한산에서 내려오는 개울(홍제천 지류)이 있어 다리를 하나 건너야한다. 이 다리가 로버트 테일러와 비비안 리가 주연한 영화‘애수’에 나오는 워털루다리는 아닐지라도, 장마철엔 수량(水量)이 풍부하여 좀은 세차게 흐르는 물소리와 그 모습이 제법 낭만적 이기도하다. 아주 가끔씩은 일부러 차를 세우고 하릴없는 노인네처럼 흐르는… <계속>


(1993.01.12) “방학때 수술하자” 학생환자 러시 

요즘 방학기간을 이용, 학기중에 미뤄온 수술을 하러 병원을 찾는 학생이 많다. 학생들이 방학동안에 주로 하는 수술은 속눈썹찌르기-치열-편도제거술-치열교정-포경수술-주근깨 제거 등 대부분이 회복기가 1주일 이상 걸리는 것들이다. 방학동안의 수술적기를 놓치면 치료가 장기간 미뤄져 상태가 악화하기 쉽고 나중에 수술을 하더라도 수술효과가 떨어… <계속>


소라의 꿈 

_DSC6884


Copyright © chosun.com weBlog. All rights reserved.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