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이 A350을 도입하지 않은 이유는 [블로그타임스 No.283]

logo_blogtimes


2017년 3월 8일


여전히 도도한 보령 오서산에 오르니

bt20170308


대한항공이 A350을 도입하지 않은 이유는 

금년 상반기에 두 국적항공사가 각각 보잉과 에어버스의 신기종을 취항시키면서 대한항공의 B787기와 아시아나항공의 A350기가 경쟁을 벌이게 될 것 같다. 물론 두 국적항공사가 의도적으로 보잉과 에어버스사의 기종을 도입한 것은 아닌 것 같다.  대한항공이 A350을 도입하지 않은 이유는 A350기가 Rolls Royce 엔진만 장착… <계속>


크루즈 여행 중에 경매에 나왔던 샤갈의 판화 


상쾌한 에덴 동산에서 보낸 반나절 

빨간 구름다리 건너 동굴같은 터널을 지나 한식당으로 들어갑니다. 어제 점심 먹기 전 제일 나이어린 테레사가 쏘겠다 합디다. 이유인 즉, 암 선고받고 5년간 투병해 왔는데 완쾌되었다고. 가족력이 있어서 적잖이 걱정했는데 완쾌소식에 박수가 절로 나오더라구요. 여행 중 피카소 게르니카 원화를 보고 그렇게 슬플 수가 없어 눈물… <계속>


스머프의 버섯집들로 가득한 터키 카파도키아 파샤바 계곡 

개구쟁이 스머프들이 사는 집은 버섯 모양이다. 어쩌면 버섯 모양이라기보다는 버섯집이라고 하는 게 더 맞는 표현일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버섯은 약하다. 쉽게 부서지고 잘려나간다. 거주공간으로 쓰기에는 무척이나 애로가 있는 집일 것이다. 그렇다면 스머프의 집은 버섯집이 아니라 버섯 모양 집이라고 해야 정확하다고 할 수… <계속>


워털루 전투의 그날, 비가 내리지 않았다면 

하루의 시작은 아마도 시계도 있겠지만 날씨도 큰 영향을 끼친다고 생각한다. 뉴스를 통해서 내일의 날씨는 어떻게 변할지에 따라서 옷은 어떻게 입고 출근할 것이며, 나들이에 좋은 날씨가 되길, 특히 어릴 적 소풍 가기 전날이면 기도를 하고 잠들었던 기억이 있는 만큼 날씨는 알게 모르게 우리 생활에 떼려야 뗄 수 없는 불가분의… <계속>


우리 아랫집은 천사입니다 

아래층 할머니를 만나서 인사를 드리면서 “아이들이 뛰어서 많이 시끄러우시지요?”라고 미안한 말씀을 드리면 할머니는 “애들이 다 그렇지요 뭐. 괜찮아요.”이러시며 빙그레 웃으십니다. 이렇게 푸근하고 착한 이웃을 만났으니 아이 둘을 아파트에서 키우지 그렇지 않았으면 아파트 1층이나 주택으로 이사를 가야 했을 겁니다… <계속>


중국의 몽니를 어떻게 극복할까? 

참, 난리도 아니다. 한. 미 사드배치에 대한 중국의 몽니가 도를 넘었다. 중국이 처음 사드배치에 대한 공갈협박을 할 때 많은 전문가 또는 우리 당국자는 형식적인, 저들도 우리에게 수입해 가는 원. 부자재가 많은데 어찌하지 못할 것이라며 긍정론까지는 아니더라도 안심을 시켰다. 지금 가만히 생각해 보면 저들의 고단수 술책… <계속>


관덕정순교기념관내 교구전시실 

충청도 홍주에서 태어나 병인박해가 일어난 1866년 11월 18일, 중평리(여우목)에 천주교 비밀 교우촌이 있다는 사실을 문경관아에서 전해들은 포졸들이 습격하여 성인을 비롯한 신자 30여명이 붙잡혔다. 대원군의 명령으로 사형집행되기 위해 1867년 1월 4일 대구관아로 압송되었고, 압송되기 전에 자녀들에게 다음과 같은 말씀… <계속>


[리뷰어 모집] 비난의 역설 

저자는 비난의 긍정적 역할에 대해 다음과 같이 정의한다. ‘권력을 가진 자들이 자신의 결정이나 행동에 대해 설명 책임을 다하도록 만드는 가장 적극적인 방법.’ 여기서 설명 책임(accountability)이란, 어떤 사람이나 기관이 정당하게 질문할 자격이 있는 사람들에게 자신의 활동이나 의사 결정에 대해 합당한 설명을 할 책임과 의무를… <계속>


시집올 때 가져온 3개의 항아리는 

가게 시작하는 날부터 우리 집 안방에는 3개의 항아리가 예쁘게 장식되었다. 이 항아리는 엄마가 시집 오실 때 가져 오신 거라고했다. 신혼 여행 다녀오셔서 친정에 들리셨다가 처음 시댁으로 가실 때 외할머니께서 반찬을 만들어서 넣어 주셨던  항아리라고 했다. 이바지 음식이라고도 한다고 엄마가 말해 주셨다. 우리나라 시골의… <계속>


원조 오빠부대들 34년만에 돌아왔다 클리프 리처드 내한공연 현장 

(2003.03.08) “너무 오랜 세월 한국에 못 온 것을 오늘밤 사과드립니다. 다들 잊지 않고 와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 7일 오후 8시15분, 흰색 옷으로 차려입은 클리프 리처드(63·사진)가 이렇게 무대를 열자,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을 메운 6000여명의 40~50대 중년 팬들은 순식간에 34년 전으로 돌아가는 시간여행 속으로 빠져들었다… <계속>


이것도 먹고 싶고 저것도 먹고 싶어지게 만드는 부산 깡통시장 

깡통시장13


Copyright © chosun.com weBlog. All rights reserved.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