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감록>의 양백지간의 명당 마대산, ‘십승지지’의 한 곳이기도


영월 마대산(1071m)은 사람들에게 그리 널리 알려진 산은 아니다. 하지만 최근 몇 년 간 영월군에서 전국등산대회를 마대산에서 개최함에 따라 등산객들 사이엔 빨리 인식되고 있는 산이다. 더욱이 마대산 언저리엔 김삿갓 생가와 김삿갓문학관이 있어 많은 사람들이 찾는 관광지로 변하고 있다.

IMG_2325.JPG

양백지간에 있는 마대산은 사방이 산으로 덮여 있는 곳기도 하다. 입구에 있는 등산안내도.

IMG_2366.JPG

마대산 정상에 선 현대판 김삿갓.

마대산은 예로부터 양백지간의 명당으로 꼽혔다. 양백지간은 <정감록>의 ‘십승지지’ 중의 한 곳으로 알려져 있다. 우선 양백지간은 소백산맥과 태백산맥의 양 자락 끝에 자리한 산이라는 뜻이다. 지금은 도로가 개통돼 사람들이 차로 다니지만 걸어다니는 시절엔 양백지간은 한마디로 첩첩산중 속이라 사람이 거의 다니지 않은 곳이다.

IMG_2318.JPG

김삿갓문학관에서 마대산으로 가기 위해선 섶다리를 건너야 한다.

<정감록>의 십승지지는 사람이 재난을 피해 숨을 수 있는 10가지 장소를 말한다. 책마다, 해설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대체적으로 조선시대 사고(史庫)지와 화재․ 풍재․ 수재 등 삼재(三災)를 피할 수 있는 지역 또는 산과 비슷하다. 삼재를 피할 수 있는 산은 오대산과 소백산, 가야산 등이다. 십승지지도 오대산과 소백산, 가야산에 지리산․ 태백산 등이 더해진다. 설악산도 첩첩산중 깊고 재난을 피하기 좋지만 너무 춥고 일년 12개월 중 10개월이 눈이 쌓여 있어 사람 살만한 곳이 못된다고 이중환의 <택리지>와 <동국여지승람> 등에 나온다.

IMG_2323.JPG

김삿갓 무덤 앞, 마대산 등산로 입구에 있는 김삿갓 얼굴을 본 떠 만든 조형물.

그 양백지간의 마대산 자락에 왕의 무덤인 능과 같은 묘지 한 기와 조금 더 올라가면 초가집 한 칸이 나온다. 바로 김삿갓의 흔적이다. 초가집은 김삿갓의 할아버지인 평북 선천부사 겸 방어사였던 김익순이 반란을 일으킨 홍경래에게 항복을 해버려 멸족의 위기에 빠지자 김삿갓의 어머니가 양백지간인 이 곳에 터전을 잡고 숨어산 집터다. 집터가 발견되자 영월시에서 김삿갓문학관과 생가터를 복원한 뒤 이를 관광자원화하고 있다. 묘지는 김삿갓의 무덤이다.

IMG_2333.JPG

실제 김삿갓 복장을 한 현대판 김삿갓이 생가터로 향하고 있다.

영월시는 이곳이 원래 영월군 하동면이었으나 영월군 김삿갓면으로 고칠 정도로 김삿갓을 부각시키고 있다. 지난해에만 김삿갓생가터에 20여만 명이 찾았다. 영월시의 김삿갓 관광자원화가 성공하고 있는 셈이다.

IMG_2342.JPG

마대산 중턱에 있는 김삿갓 생가터.

마대산 올라가는 등산로는 김삿갓생가터에서 조금 더 올라가면 된다. 김삿갓생가터 주변엔 화전민의 흔적을 지금도 볼 수 있다. 화전민이 살았던 장소는 대개 낙엽송, 즉 일본잎갈나무를 심었다. 또는 돌과 흙으로 집터를 다진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다.

IMG_2349.JPG

현대판 김삿갓이 마대산을 오르고 있다.

마대산 올라가는 등산로 주변의 덩굴나무 아래로 집터의 흔적과 정상으로 올라갈수록 낙엽송이 군락을 이룬 흔적을 쉽게 볼 수 있다. 낙엽송은 다른 어떤 나무들보다 빨리 자라기 때문에 화전민의 흔적을 없애려는 당국의 의지를 반영한 나무였던 것이다. 낙엽송은 지리산과 소백산 등지에 큰 군락을 이룬 곳이 많다. 이러한 산에 화전민이 많이 살았다는 반증이다.

IMG_2363.JPG

가파른 능선길을 오르면 삼거리가 나와 정상까지 0.1킬로라는 사실을 이정표로 전하고 있다.

김삿갓생가터는 고도 550m 지점에 있다. 마대산 정상이 1071m이니 조금만 더 올라가면 정상에 도착할 수 있다. 등산로는 생가터를 거쳐 어둠골~정상~처녀봉~목아민속박물관 조성예정지~신선골~김삿갓묘역으로 원점회귀하는 코스가 있다. 총 8.4㎞정도 된다. 영월 가는 길에 김삿갓길도 한 번 걸어보고 마대산 등산을 하며 김삿갓과 양백지간의 ‘명당이 이런 곳이구나!’ 하고 한 번 느껴 보시라.

IMG_2320.JPG

김삿갓 유적지 안내판.

IMG_2359.JPG

김삿갓이 마대산 정상을 향해 오르고 있다.

IMG_2370.JPG

마대산 정상에서 저 멀리동강이 아닌 서강이 보인다.

IMG_2373.JPG

참나무에 겨우살이가 오밀조밀 기생하고 있다. 겨우살이는 수십 년 이상된 나무에 자라고 오염이 안 된 지역에 서식하는것으로 알려져 있다.

IMG_2378.JPG

현대판 김삿갓이 마대산 등산로에 있는 고목을 지나고 있다.

IMG_2392.JPG

김삿갓이 하산하고 있다.

My name is Garden Park. First name Garden means.......

1 Comment

  1. Old Bar^n

    04.15,2011 at 1:16 오후

    잘 보았습니다.
    김삿갓 살던곳 한번 가보고 싶네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