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풍 좋고 걷기 좋은 국립공원이 어딜까?

가을 단풍은 어디가 좋을까? 단풍을 보면서 호젓하게 걷기 좋은 길은 또 어디 있을까?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온 가족이 함께 걸으며 가을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걷기 좋은 국립공원 단풍길’ 25곳을 선정, 발표했다. 공단이 추천하는 단풍길은 경사가 완만한 산책길로 등산보다는 가벼운 나들이하기에 좋고 남녀노소가 쉽게 걸으며 오색찬란한 가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곳이다.

공단이 선정한 25곳은 가야산, 경주, 계룡산, 내장산, 덕유산, 북한산, 변산반도, 설악산, 오대산, 월악산, 월출산, 주왕산, 지리산, 치악산, 속리산, 무등산 등에 있는 계곡길․능선길․산책길․둘레길 등이다.

가야산 용문폭포의 단풍.

가야산 용문폭포의 단풍.

가야산 국립공원 소리길은 홍류동 계곡을 따라 단풍과 어우러진 저지대 탐방로로 가족과 함께 단풍을 즐기기에 좋다. 붉은 가을 단풍에 흐르는 물까지 붉게 보인다 하여 이름 붙여진 홍류동 계곡은 가야산 입구에서 해인사까지 이르는 4㎞의 구간으로 물소리, 새소리, 바람소리와 함께 가을을 느낄 수 있다. 상암~영산교 0.8㎞구간은 턱이나 계단이 없는 무장애 탐방로로 조성되어 있어 노인, 장애인도 쉽게 단풍을 즐길 수 있다.

단풍탐방로 25선-crop

지리산 국립공원의 단풍은 핏빛으로 표현될 만큼 붉다. 피아골 직전마을~피아골 삼거리 구간은 총 8㎞구간으로 탐방하는 데 4시간 정도 걸린다. 그 중 연곡사에서 시작되는 지리산 피아골 계곡 단풍은 직전마을 연주담~통일소~삼홍소까지 이르는 1시간 구간이 으뜸으로 피아골 단풍의 절경들을 모두 볼 수 있다.

계룡산 국립공원은 갑사, 신원사, 동학사 등 유서깊은 사찰들이 있어, 호젓한 가을 산책을 즐기기에 좋다. 특히 계룡산 갑사는 ‘춘(春)마곡 추(秋)갑사’라고 할 정도로 가을 단풍이 아름답다. 5리 숲이라고 불리는 계룡산 갑사 진입로는 가을이면 단풍으로 벌겋게 달아올라 장관을 이룬다.

내장산 단풍터널

내장산 단풍터널

설악산 국립공원 내설악의 수렴동계곡은 백담사에서 영시암을 거쳐 수렴동대피소까지 이어지는 길로 설악산 단풍명소로 유명하다. 설악산의 여느 계곡과 달리 산길이 평지처럼 순탄하고 길을 수놓은 오색단풍과 투명한 계곡은 한 편의 수채화를 연상시킨다.

오대산 국립공원 선재길은 사찰로 가는 길 중에 가장 아름다운 곳으로 꼽힌다. 마사토와 모래, 황토 등을 혼합한 순수 흙길을 걸으며 가을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다. 걸음마다 계곡과 단풍이 어우러져 지루할 틈이 없는 아름다움을 준다.

지리산 뱀사골 단풍

지리산 뱀사골 단풍

주왕산 국립공원 절골계곡의 단풍길은 주산지보다 상대적으로 덜 알려져 있은자 사람이 많지 않아 한적한 탐방을 즐길 수 있다. 왕복으로 7㎞에 이르지만 산을 오르내리는 험난한 길이 없고, 완만하게 이어져 남녀노소 누구나 편하게 걸을 수 있다.

한편 전국 국립공원 단풍은 10월 초 설악산에서 시작해, 중순쯤 소백산과 월악산을 거쳐 11월 초 내장산과 지리산까지 남하해서 절정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My name is Garden Park. First name Garden means.......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