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에서 출발한 부산행 마지막 열차 [블로그타임스 No.171]

logo_blogtimes


2016년 9월 30일


아름다운 제주와 선녀탕

bt20160930


생각있는 자식이라면 부모의 장례는 미리 준비해야 

노인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일까. 그게 ‘건강’ 이다. 오복의 하나가 고종명(考終命)이다. 제명대로 살다가 제집에서 편히 죽는 것이다. 중환자실에서 주사바늘을 주렁주렁 달고있는 식물인간이 안 되려면 건강해야한다. 그 건강은 노인이 되면 자식들이 더 살피고 챙겨야 한다. 갑자기 말수가 적어지지 않았는가. 전과달리 집안에 먼지가 많아지지 않았… <계속>


파리에서 출발한 부산행 마지막 열차 


그것이 옳은 일이니까요 

한 때는 책보다는 영화에 심취해 있었던 적이 있었다. 한 편의 영화를 보고 나서도 그 여운이 쉽게 가시질 않으면 2번, 3번까지 같은 영화를 극장에 가서 보곤 하던 시절이 있었고, 미처 보지 못한 영화들은 방송에서 하는 날이면 꼭 보곤 하던 때가 있었다. 지금은 그때와는 방송 시스템이나 영화를 접하는 방법도 여러 가지가 있다 보니 보다 쉽게 접하는 시대… <계속>


김유정 소설 따라 걸어보는 실레 이야기길 

금병산 등산로의 일부라고 할 수 있는 산길이지만 다른 곳처럼 둘레길이 아니라 이야기길이라고 이름을 붙인 것은 다른 곳과 달리 산책의 의미보다는 문학 작품 속의 이야기들을 강조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곳곳에 팻말을 설치해서 어느 작품에서 어떤 내용의 배경이 되었는지를 알려주고 있다. 다만 익히 알고 있는 소설보다 다소 낯선 제목들이 더 많아… <계속>


남의 실수는 나의 행복 

오래전부터 미니멀리스트를 꿈꾸며 매일 뭔가를 버리며 정리하는 중인데 가을로 접어들자 갤러리에서 초대엽서가 자주도 날라왔다. 에지간 한 갤러리들은 수고 들어드리려고 메일만 알렸지만… 스팸 지우려 메일함 열어보면 가고싶은 데가 한 두군데가 아니어서 마음은 콩밭에 가 있을 때가 많다. 더구나 요 몇일 하늘은 어찌나 높고푸른지. 어제는 가을학기… <계속>


빈 캐리어만큼 가벼운 마음으로 집으로 올 때는 

미니멀리즘이 예술에만 속한 건 줄 알았는데 언제부터 생활을 단순화 하는 패턴으로 유행하기 시작했다. 관련 책들도 많이 나오고 성공사례까지 사진을 담아 보여주는 싸이트도 많아지고… 요즘 우리나라도 ‘버리기’ 를 생활화 한다는 프로그램 보기도 했다. T.V 책장 등 실내의 모든 가구까지 없애고 간편하게 사는 사람들은 ‘최근 1년간 한 번도 사용하지 않은… <계속>


혼자 사는 할머니 괴롭히는 늙은 제비의 수법은 

혼자 사는 한인 할머니에게 접근해 금전만 챙기는 바람둥이가 LA에 등장해서 할머니들을 괴롭히고 있다. 올해 70대 중반인 할아버지는 시니어 사이에서 주의할 인물로 소문이 나 있을 정도다. 60-70대 피해자 할머니들은 주변 시선을 의식해 사실을 털어놓지도 못하고 탄식만 하고 있다. 최근 1년 동안 혼자 사는 할머니들에게 접근해 수만 달러를 챙겼다는… <계속>


800년을 지켜온 인천 장수동 은행나무 

언제나 사계절을 변함없이 우리에게 건강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은행나무 입니다. 장수동 은행나무의 수령이 800여년을 넘었다고 합니다. 올해도 게절의 변화는 은행나무를 보면은 알수가 있는것 같습니다. 은행나무는 9월 22일 오후에 촬영을 한것입니다. 은행나무 상충부의 은행잎이 좀누렇게 변해가는모습을볼수가 있습니다. 은행나무의 나이를 800여년… <계속>


부모에게도 그런 효도를 해 본 적도 없는데 

그 보다 더 큰 문제는 홀로 남은 매형이었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삼시 세끼 술로 시작하여 술로 잠이 드는 알콜 중독자나 다름 아닌 매형. 솔직히 아침저녁으로 문안 인사드리기엔 나도 7순이 내일인데… 내 부모에게도 그런 효를 해 본 적도 없는데…. 혹시라도 눈에 뜨이지 않으면 밤새 무슨 일인가 하고 아래채로 달려가야 하는… 그야말로 전혀 예기치 않았던… <계속>


최인호 유고 시 남기고 떠난 날… 하늘도 울었다 

“이 세상 떠난 형제 받아 주소서~. 먼 길 떠난 형제 받아 주소서.” 가톨릭 성가 ‘이 세상 떠난 형제’와 함께 고인의 영정이 제대 앞으로 옮겨졌다. 병상에서 마지막으로 남겼다는 유고 시를 배우 안성기(61)씨가 낭송할 때는 훌쩍임이 메아리로 이어졌다. 고 최인호(1945~2013)의 장례 미사가 28일 오전 9시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열렸다. 장례미사는… <계속>


[리뷰어 모집] 프레임, 나를 바꾸는 심리학의 지혜 

사람들은 흔히 프레임을 ‘마음가짐’ 정도로만 생각한다. 그러나 프레임은 단순한 마음먹기가 아니다. 한 번의 결심으로 프레임은 쉽게 바뀌지 않는다. 그것이 습관으로 자리 잡을 때까지 리프레임 과정을 끊임없이 반복해야 한다. 프레임은 결심의 대상이라기보다는 ‘설계’의 대상이다. 언어와 은유, 가정과 전제, 단어와 질문, 경험과 맥락 등을 점검한 후에… <계속>


우리 동네 학의천 걷기

학의천5


Copyright © chosun.com weBlog. All rights reserved.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