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하루

식당을 찾았다. 작년 말,한국 친구들이 망년회를 한다고 예약했었고 노래방도 있었는데 맛이 괜찮았다는 느낌으로한국 식당을 찾았다. 사실은 내가 한국인이라고 한국인 예술인들에 대한 배려를 해주는 프랑스인 친구를 초대할 작정이었는데 11시쯤 전화를 걸었는데 받지를 않는다.아직도 꿈속에 있구나 생각하고 혼자 식당으로 갔다.

식당에 도착하니 12시 30분쯤 되었는데 다시 전화를 넣어보았다. 이제야 눈을 비비고일어난듯 전화를 받는다.

이야기를 하다보니 식사가 나오고 식사가 다 끝나도록 전화기를 붙잡고 수다를 떨었다. 옆자리에 젊은 프랑스 커플이  나와 같은 메뉴를 시켰었는데 내가 전화를 끊자  말을 걸어온다. 내 전화 내용을 들었다고 하면서…

물론 전화내용은 올5월에 이루어질 대선에 대한 것이었다. 프랑스에서는 역시 젊은 사람들이 마음이 열려 있고 선의가 많다는 것을 확인한다. 욕심 많고 편견 많은 늙은이로 늙지 말아야 할텐데… 라는 우려가 인다.

메디아에서 극우파인 마린 르 뺀의 당선이 유럭하다고 한다고 미국에서 트럼프가 당선된만큼 혹시나 하는 염려가 들어서 그들에게 물었다. 마린 르뺀의 당선이 유력하다고 생각하느냐고… 그들은 절대로 그럴일이 없다고 했다.  프랑스 사람들은 미국 사람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물론 프랑스인들은 매우 똑똑한 사람들이니까 그렇게 될 이유가 없을 것이라고 나도 동조해주었다. 하지만 모를 일이다. 프랑스 정치 분석가들이 이미 트럼프의 당선을 예고했었다. 미국에서는 지금 엘리트들에 대한 반발의 감정으로 트럼프를 택했었다고 하는 정치분석도 있었었다. 프랑스에서라고 엘리트들에 대한 반란이 없으란 법은 없으니까 말이다.

식당을 나와 버스를 기다리고 있는데 고등학생쯤 되어 보이는 남학생이 갑자기 나에게 다가와 몇번 버스를 타느냐고 아주 오래 전부터 아는 사이처럼 묻는다. 그리고 핸드폰으로 내가 기다리는 버스가 언제 오는지를 검색해 주었다. 아주 처음보는 학생인데 나에게 친근감이 드나보다. 그리고 그 학생이 기다리는 버스가 왔다. 내가 기다리는 버스는 2분 후에 올거라고 말해주면서 버스에 오른다. 그 학생이 버스에 오르고 나에게 눈으로 인사한다.  역시 젊은 사람들은 신선하다. 쓸데없는 편견으로 물들지 않은 얼굴 표정이 아름답고 미래가 열려 있으니 마음이 여유로워서 선량함이 느껴져서 편안하다.

사실 나이들어도 항상 젊은 시절의 순수함과 패기를 간직할 수 있으면 늘 상쾌한 사람으로 남을 수 있을 것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나이 들면서 돈이나 권력에 집착하게 되기때문에 불쾌한 인간으로 전락하는 것이라는 깨달음에 이른다.

어떤 하루”에 대한 3개의 생각

  1. 세실리아님 글을 읽고는 파리에서 살고 싶어졌습니다.
    한국도 5월이면 대선을 치를 가능성이 있는데
    두 나라의 결과를 비교해 보는 것도 재미있겠어요.
    지난 미국 대선과 같은 흥미와 극적인 반전은 없겠지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