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리의 택시 운전사

20180723_013333

오랫만에 만났다. 아니, 그녀가 내가 가는 성당으로 왔다. 늦은 미사를 끝내고 그녀는 식사를 하고 싶어했다. 식당에 가서 밥을 먹으며 요즘 문제가 되고 있는 마크롱 대통령의 호위병 이야기에 그녀는 열을 올린다. 왜? 마크롱 대통령은 아랍사람을 대통령 궁에서 근무하게 하느냐는 이야기다. 프랑스는 오래전부터 많은 아랍사람들과 아프리카인들을 수용해 왔었고 그로인해 끊이지 않는 사회 문제로 골치를 썩이고 있다. 어떤 의미에서 마크롱 대통령이 아랍사람을 쓰는 것응 현명한 일이라고 생각하는데 프랑스인들의 생각은 다르다. 이친구는 누가 대통령이 되었든 간에 만족을 못하는 친구이다. 내 생각은 대통령에게 권한을 주는 것은 그만큼 대통령이 편안한 마음으로 나랏일을 잘 보라고 배려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프랑스인들은 다르다. 대통령이 어떤 인물에게 어떤 특혜를 주는가를 일일이 따지고 있다. 적어도 대통령의 자리에 오를 정도면 그만큼의 무엇이 있기때문이고 때문에 어느 정도의 특혜를 누리는 것은 당연하다고 나는 생각하는데 이들의 생각법은 다르다. 그녀는 프랑스 대통령들의 잘못을 하나 하나 이야기 하면서 프랑스도 왕정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친구이다. 그러니까 모든 대통령을 못마땅해 한다. 그녀는 사실 엄청난 민족 주의자여서 프랑스 내에서 모든 외국인이 떠나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다.옆좌석 사람들이 흘끔흘끔 우리를 쳐다볼 정도로 열띠게 이야기를 하다보니 새벽 1시가 되었다. 지하철을 놓칠까봐 부랴 부랴 전철역으로 갔는데 역시나 전철이 끊겼다. 할수없이 택시를 탔다. 둘이 택시를 타고 그녀가 먼저 내리고 나는 집이 그녀보다 멀어서  그 택시를 계속 타고 가는데  택시 운전수가 나에게 중국인이냐고 묻는다. 한국인이라고 하니까 남한인지 북한인지를 묻는다. 그는 북한의 김정은이를 괜찮은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는 알제리 출신으로 프랑스 국적을 땄는데 프랑스인들이 저지른 만행을 이야기 하면서 북한의 김정은이 괜찮은 사람이라는 것이다. 내가 물었다. 김정은은 독재자인데 왜? 괜찮은 사람이라고 하느냐고 물었다. 그의 대답은 김정은이 미국을 싫어한다는 것이다. 속으로 참 이상한 방식으로 사람을 평가하는 사람도 있다고 생각했다.어쩌면 아랍사람들이 문제가 되는 것은 아전인수격으로 생각하는 방식때문이 아닌가 생각이 들기도 했다. 대부분의 아랍지역 사람들은 이라크에 미국이 개입해 일어난 전쟁의 피해로 부터 자유롭지 못하다. 그래서 미국에 대한 증오가 심한 듯 싶다. 사람들은 늘 자기자 잘못한 것은 잊어버리고 남이 잘못한 것만 기억하곤 한다. 그래서 역사적으로 분쟁이 끝나지 않는 것같다.총체적으로 어떤 비극적 상황이 일어날 수 밖에 없었던 상황에 대해 이해를 하면 자꾸 무고한 희생자를 내는 비극은 조금 견제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는데 현대의 사람들은 무조건 어떤 빌미만 있으면 폭력적으로 희생자를 만들려고 작심하고 덤비는 것같다. 그래서 마음이 씁슬하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