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nt Eastwood 와 영화 Mule

 

Actor, director Clint Eastwood poses for Newsweek International on January 24, 2004, in Los Angeles, CA. (Photo by Neil Wilder/Corbis via Getty Images)
Actor, director Clint Eastwood 

 

영화 배우이며 영화 감독인,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영화 ` Mule`을 보았다. 아주 진부한 주제처럼 느껴지는 이야기이다. 평생 가족을 돌보지 않고 일에만 집중해온 가난한 노인의 이야기다. 한국에서 클린트 이스트우드는 아주 사랑 받는 영화감독이자 배우인 듯싶다. 내가 요즘 좋아하는 영화는 코메디 영화인데 어떤 친구가 이 영화를 추천해서 갔었다. 90에 가까운 노인, 평생 꽃가꾸는 일을 좋아해서 집안 일을 뒤로 했다가 가족에게까지 외면 당하는 외로운 삶이다. 그가 일부러 가족을 외면했던 것은 아니다. 좋아하는 일에 빠지다보니 그렇게 된 것이다.  가족의 사랑도 Give and Take 가 되는 세상에서 일어나는 일이다. 기부 앤드 테이크의 기술에 무딘 사람들에게 노년에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90이 다 된 연세에 저정도로 영화에서 연기를 할 수 있다는 사실은 참 대단한 일이다. 백세 시대라서 그런지 요즘 활동하는 노인들을 쉽게 마주치게 된다. 옛날에는 70 노인만 되어도 자다가 돌아가실 수 있다는 편견에 우려했었는데 20세기 의학 발전이 거둔 커다란 성과일 수도 있다. 영화가 다소 지루하다는 느낌을 주고 결론이 뻔해서 중간에 나오려고 우물쭈물하다 끝까지 보았다. 영화 속에 나오는 마약 마피아들의 생활을 보면서 여러가지 생각이 들었다. 소유한다는 것 그리고 즐긴다는 것만이 인생의 모두인 것같은 사람들…. 어쩌면 언젠가 인간은 흙으로 돌아간다는 생각으로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고 순간 순간 동물적 직감으로 살아가는 것같은 사람들…  극한의 상황에 내몰려서 어쩔 수 없이 선택한 삶이라 할 수없이 적응하는 사람들…. 조금 더 깊이 들어가서 인간의 존엄성이 그 무지한 세계 속에서도 피어날 수 있다는 상황을 영화로 연출했었다면 하는 안타까움이 일었었다. 영화지만 정말 너무 지독한 폭력은 연출되지 말았으면 하는 생각으로 마음을 졸였다.

4909441.jpg-c_150_200_x-f_jpg-q_x-xxyxx

다행이 지독한 폭력은 연출되지 않았지만 1930년생인 클린트 이스트 우드의 나이 든 모습이 어떤 화려했던 사람도 결국은 늙고 힘 없이 되고 만다고 느끼면서도 난, 클린트 이스트의 지금 모습ㅇ 젊었을 때 모습보다도 훨씬 아름답다는 생각에 이르렀다.  사람만이 아름답게 늙을 수 있는 동물의 영장이라는 생각에 확신이 들기 시작했다.

 

clint-eastwood-a-fistful-of-dollars1964-directed-by-sergio-leone-F4PB9T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젊은 시절 모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