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장에서 딸을 맡아달라던 여자는 [블로그타임스 No.42]

logo_blogtimes


2016년 4월 4일


섬 아닌 섬, 군산 신시도 대각산

bt20160404


조로아스터와 짜라투스트라, 니체와 히틀러의 사상적 근원은 

세계 최초의 제국으로 불리며 수천 년 간 불려온 ‘페르시아’라는 국호를 사용한 이란, 그 이란이 지금 제재를 벗어나 개혁이라는 미명아래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이란은 아리안족의 후예라는 대단한 자부심을 갖고 있다. ‘아리안족’ 하면 잊을 수 없는 세계 역사적 사건이 있다. 바로 히틀러가 아리안족의 순수혈통을 보존한다는 명분을 내세워 ‘유대인 대학살… <계속>


유치장에서 딸을 맡아달라던 여자는 


대부도 캠핑카 잼핑 홀리데이 파크는 무엇이 다른가 

캠핑카에서 하룻밤을 잔다는 것은 상당히 그럴듯한 이벤트라고 할 수 있다. 요즘에는 예쁘게 지어진 펜션도 많지만, 캠핑카는 일반적인 숙박형태가 아니라서 더욱 그럴 것이다. 캠핑카를 직접 타고 달리면서 자유를 마음껏 누릴 수 있다면 더 좋겠으나 형평상 그럴 수 없다면 숙박만이라도 이용해볼 일이다. 전국적으로 캠핑카 시설이 늘어나는 이유일 것이다… <계속>


대략 난감했던 여자들만의 여행

말이 2박 3일이지 사실인즉 2박 2일에 가까운 게 이번 여행이었다. 고로 우린 몸과 마음이 다소 바빴는데,설상가상으로 장염에서 완쾌되지 못한 조카 둘이 있어 마음이 다소 무겁기까지~ 하지만 이런 기회라는 게늘 오는 것도 아니니 우리 세모녀라도 실컷 즐기자고 맘을 애써 다잡았다. 그리고 그 결과 우린 후쿠오카 시내 구경때는 물론 호텔 체크인 후에도 세… <계속>


우리나차 최초의 창작동요 ‘반달’ 작곡가 윤극영 생가에서 

법에 따라 의무적으로 보존하는 문화재와 다르게 기억과 감성이 담긴 유형이나 무형의 문화유산을 시민이 스스로 발굴하고 소유자가 자발적으로 보존하는 것을 미래유산이라는데 2013년까지 큰아들 봉섭 씨가 살던 이 집을 서울시에서 약 6억 원의 예산을 들여 유족으로부터 사서 서울시 미래유산 1호로 지정된 윤극영 가옥은 2014년 10월부터 개방한 곳… <계속>


가물었는데 누구를 위한 환경운동이고 무엇을 위한 반대인가 

시장에 들러서 우리 고장에서는 봄이면 꼭 먹어야할 멸미인 실치(뱅어)를 사 가지고 시골집에 들어갔다. 가장 궁금한 것이 펌프가 혹독한 겨울 날씨에 동파당하지나 않았나 하는 것이었다. 다행히 동파는 당하지 않고 펌프의 안전 자동 폐쇄기만 고장이 나서 교체를 하여서 물이 잘 나오게 하였다. 그리고 밭을 돌아 보니 봄가뭄이 극심하였다. 지난 2014년부터… <계속>


팔도 정자 가운데 풍경이 가장 아름답다는 월송정 

성종이 당시 국내 명화가를 시켜 “팔도의 정자 가운데 가장 풍경이 아름다운 곳을 그려 올려라” 명하자 화공이 영흥의 용흥각과 평해의 월송정을 그려 올렸다 한다. 그러자 성종은 “용흥의 양유(버들)이 좋기는 하나 월송정에는 미치지 못하느니라”하고 월송정과 그 주변의 경치에 감탄했다 한다. 특히 월송정의 소나무와 푸른 바다를 배경으로 솟아오르는 일출 … <계속>


Bushtit라는 새를 아시나요?

참새 같기도 하고 들새 같기도한데 참새 보다는 조금 커 보이는 새가 있습니다. 이름이 Bushtit라는데 우리 말로는 무엇이라 부르는지 모르겠습니다. 예쁘고 귀엽게 생긴것이 참새 비슷해선가, 점감이 가네요,  비슷한 새들이 우리 아파트 정원으로 수도없이 날아드니 그놈이 그놈 같은 생각이 들어 헷갈립니다. 몇일전에 우리 아파트에 사시는 할머니 한분이 동생네… <계속>


중랑천 매실 밭길을 걸어보며 

계절은 속임이 없다고 지리산 자락이나 하동에서 들리던 매화 소식 들은 지도 며칠 안 되는데 서울의 군락지에도 매실 꽃이 피어난 것이다. 엊그제만 해도 연 분홍 매실 꽃봉오리가 봉긋하더니 그새 오늘은 활짝 피어있다 향긋한 매실 내 음 이 날듯 나는 연신 숨을 들이마셔 본다. 매실밭 037​옆에 얼어있던 그 개천도 녹아서 물이 흘러내린다. 겨우내 모래톱 얼음… <계속>


임금이 되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닌 듯싶다

윤선도가 정쟁(政爭)에 밀려서 해남 땅에 내려가 산천초목을 의인화(擬人化)하여 임금 노릇을 했다는 일화가 있다. 해서, 나도 묘목을 심으며 “송(松)정승, 경순왕 24대 손인 김國에 충성 하시게”하다 보니 정승이 서른 둘이나 생겼다. 행여 정승들이 반란을 일으킬까 염려되어 아침 저녁으로 물을 열심히 주고 있는데 임금이 되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닌 듯싶다… <계속>


[리뷰어 모집] 군주의 거울, 키루스의 교육 

지금 우리는 고대 그리스 고전으로 돌아가 무엇을 배울 수 있을까. 일제에 의한 침입과 동족상잔의 한국전쟁, 그리고 성장 위주의 정책으로 인한 사회적 병폐는 인류의 역사가 시공간을 초월해 반복됨을 보여준다. 탁월한 리더를 향한 중세의 시대적 요구와 정치, 경제, 교육, 종교 등 각 분야의 리더들로부터 희망을 얻지 못한 지금의 시대적 욕망은 정확히 일치… <계속>


성산포 조가비 박물관에서

DSC_9934


Copyright © chosun.com weBlog. All rights reserved.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