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lais Royale에서 꾸는 꿈

20170728_143955프랑스 빠리에 오면 Palais Royale 이라는 전철 역이 있다. 루브루 박물관을 방문하려면 보통 이역에서 내리는데 이 지역은 오페라가가 길게 내려서는 지역이고 빠리에서 유명한 연극장이 위치하고 있는 곳이다.  그 연극장의 뒤쪽으로 가면 공원이 있는데 그 공원 이름이 Palais Royale 이다. 위 사진에서 처럼 아름다운 조각들이 설치되어 있는 공원이다.

20170728_144111점심 샌드위치를  이 공원에서 즐기려고 들렀는데 어린 동양 여자가 의자를 맞붙여놓고  그위로 다리를 길게 뻗고는 오수를 즐기고 있는 것이다. 사람이 앉아 있기 편리한 형태로 만들어 놓은 의자들이 여기 저기 그룹형태로 배치 되어 있었다. 꽃이 있고 나무가 있고 분수가 있고 편리하게 앉을 수 있도록 만들어진 의자들이 놓여 있는 아름다운 정원을 바라보다 보니 어떤 미래가 상상이 되어진다.

20170728_144017앞으로는 복지로 인해 일하지 않는 사람들이 많아질 것이다. 그러면 이렇게 공원 의자뿐만이 아니라 먹고 싶은 음식들도 공원에 커피 머쉰처럼 준비 될 것이다. 아주 저렴한 가격으로 기계에서 음식을 선택하여 공원 한가운데 연인들끼리 자리를 잡고 앉아서 점심 식사를 즐기게 되는 것이다.20170728_143828

일자리는 자꾸 줄어들고 인구는 많아지니까 그러한 것은 어쩔 수 없는 현상일 것이다. 그러니까 일자리가 있는 사람들이 일자리 없는 사람들을 먹여 살려야 하는 것이다. 이렇게 말하면 혹자는 너무 불공평한 것 아니냐고 반박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 세상 이치가 능력 있는 사람들이 능력 없는 사람들을 도와주어야 하는 것인 것이다. 능력 없다고 죽음으로 내몰 수는 없는 일이니까 말이다.

20170728_143852능력 있는 사람들은 자신이 가지고 있는 능력에 대해 강한 자부심을 가지고 능력 없는 사람들을 불쌍히 여겨서 그들에게 자신들의 가진 것을 기꺼이 나누어주고 능력 없는 사람들은 자신들을 먹여 살려주는 능력 있는 사람들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갖고 산다면 세상은 그런대로 무리없이 굴러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20170728_144139바로 옆 사진에 보이는 곳은 고급 레스토랑이다. 그곳은 능력 있는 사람들이 갈 수 있는 곳이다.

많은 업무량과 스트레스를 감수하면서 자신의 능력을 과시하는 사람들이 이정도의 사치를 누린다고 해서 불만을 토로하는 사람은 없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한 사회의 자유와 평등은 그 사회를 구성하고 있는 사람들이 제각각 제분수를 알고 처신해야 유지될 수 있는 것일 것이다. 자신의 의무는 게을리하면서 남이 가진 것만을 시기하고 탐내는 풍속은 결국 그 사회를 파멸로 이끌고 말것이다.

한 여름 밤의 빠리 풍경

20170617_211230밤 9시, 이곳은 ‘뽕뇌프 다리의 연인’이란 영화로 유명한 뽕뇌프 다리 옆에 있는 쁠라스 드 도핀이다. 멀리 보이는 나무들 뒤로는 옳고 그른것을 판단하는 판사들의 사무실인 Palais de Justice가 있다.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는데 내 핸드폰의 사진기 기능이 별로여서인지 한여름밤을 아직고 비추고 있는 태양빛만 선명하게 보인다. 가족인지 친구들인지 모를 프랑스인들이 모여서 식탁을 차려놓고 공던지기 놀이를 즐기고 있었다.

 

20170617_211310

한국말로 흔히 ‘광장’이라고 번역하곤 하는 place는 사실 ‘장소’라는 말인데 이곳은 ‘공터’라고 표현하는 것이 맞다 싶은 생각도 든다. 도핀 공터를 나와 뽕뇌프다리로 들어서면 자동차를 세울수 있는 곳을 가르켜주는 팻말이 보인다. 저녁 9시가 넘은 탓때문인지 하늘이 여리고 아름다운 빛깔로 물들어가고 있고 공기는 상쾌하기 짝이 없다.

 

20170617_211405

 

세느강변을 가득 채우고 있는 빠리지엔들… 그들은 삼삼오오 짝을 지어서 저물어가는 빠리의 한여름밤의 열기를 식히고 있다. 잔잔한 강물, 노을이 서서히 물들어가고 있는 하늘, 빠리는 여전히 최고의 아름다움을 발산해내고 있다.

 

20170617_211433

20170617_211457

20170617_211521

 

뽕뇌프 다리 위 한편에서는 아코디언을 열심히 연주하는 있는 사람이 있는가하면 또 한편에서는 혼자서 열심히 센느강 풍경을 스케치하고 있는 여인도 있다. 또 가난한 여행객인지 샌드위치를 사서 흡족한 표정으로 저녁 식사를 대신하고 있는 여행객도 있다.

 

20170617_211650

 

오만가지 재미있는 물건들을 늘어놓고 파는 세느강의 잡상인들..

지나가는 관광객들의 시선을 잡아끈다.

 

 

20170617_213041

레스토랑 ‘ LES EDITEURS’, 발행인들이라고 말해야 하나 모르겠지만  주로 책을 만드는 사람들을 일컫는 말이다. 아마도 책만드는 사람들이 주로 이용하는 식당이 아닐까 상상이 되는데 책을 만드는 사람들은 그시대 최고의 지성인들이라고 말할수 있으니까 그시대 최고의 생각들이 모이는 지점이 되는 것이다. 토요일 밤이라도 혼자서 식사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다.

 

20170617_213055

 

차를 타고 지나다닐때마다 ‘ HIBOU’ 라는 식당 이름이 마음에 들었던 곳이다. 유난히 사람이 많은 곳이다. 언제 한번쯤 이 식당을 친구들과 함께 가보아야겠다고 마음 먹는다. 가까이 가보니 왁자지껄 시끄럽고 담배연기가 자욱하다.  생각을 달리 먹어야겠다.

 

20170617_213204

지나다보니 ‘마르코 폴로’라는 이름의 식당이 있다. 마르코 폴로는 ‘동방 견문록’이란 책을 쓴 사람이다. 동양을 여행하면서 이태리에 중국 국수를 도입했다고 하는데 믿을 수 있는 이야기인지는 모르겠다.

 

 

20170617_213503

오데옹 연극장이다. 연극을 보러 온 사람들로 연극장 앞 까페가 붐비고 있다. 좋은 토요일 저녁이다.

 

 

 

20170617_213643연극장을 지나오니 룩셈부르크 공원에 이른다. 공원을 둘러싸고 있는 쇠창살들 너머에 사람들이 없는 것같다. 시간이 거의 밤 10시에 이르고 있으니 아마도 공원 관리인들이 사람들을 모두 쫓아냈을 것이다. 하지만 날은 아직도 밝기만 하다. 아름다운 한여름밤이다.

 

 

 

 

빠리의 Panthéon2

20161009_163748빵떼옹에는 프랑스를 위하여 평생을 바쳤던 사람들의 묘가 유치되어 있는 곳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 옆 사진은 18세기 프랑스 혁명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던 볼테르의 묘이다. 볼테르가 다른 작가보다 더 위대했던 것인지는  잘모르지만 그곳에 안치되어 있는 묘중에 가장 정성을 들인것처럼 느껴졌다.

 

20161009_163843그것은 다른이들은 묘만 있는데 볼테르는 오른쪽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조각상까지 조각되어 있었기때문이다. 정치적으로도 많은 영향을 주었던 빅톨위고는 평범한 관에 들어가 있었고 반면에 노벨 상을 두번이나 수상한 퀴리 부인의 묘에는 누가 갖다 놓았는지 모를 꽃다발이 놓여 있었다. 최근에 ‘ 세잔느와 나’라는 영화를 보았었는데 그 영화를 보고 세잔이 에밀 졸라와 특별한 우정을 나누었다는 것을 알았었다. 에밀 졸라의 묘도 있었다. 루소의 묘도 있었고 그외에 프랑스에서 정의를 구현했던 인물들이 ‘정의로운 사람들’이란 타이틀을 달고 안치되어 있었다 . 완벽한 조명과 건축의 기술… 이런것들이 통틀어 잘 되어 있어서 감탄에 감탄을 거듭해야 했다.  그러고보면 마치 빠리는 온톤 무덤으로 이루어진 관광도시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빠리 북쪽에 있는 쌩드니 바질릭, 나폴레옹의 무덤인 앵발리드 그외에도 뻬르라쉐즈 등등 … 하긴 빠리 북쪽으로 가면 강아지들의 묘지도 따로 있다. 묘지를 소중히 다룬다는 것은 조상을 소중이 대한다는 이야기이다. 언제부터인가 한국에서는 기독교라는 이름으로 조상 숭배를 미신화 해왔던 것으로 아는데 어쩌면 그것은 잘못된 행태가 아닌가 생각이 들기도 한다.

20161009_163541

빵떼옹 뒤편에 보면 즈느비에브 성녀의 유골이 안장되어 있는 성당이 있는 데 그 성당에서는 해마다 성녀를 기리는 예식이 행해진다. 나도 프랑스인 친구의 초대로 한번 참여해 보았는데 미사에 참여한 모든 이들이 유골이 담긴 상자에 입을 맞추는 예식이었다. 가톨릭에서는 그러니까 한국 문화에서 조상을 숭배하듯이 죽은 이들을 기리는 것이 연례 행사인 것이다.

옆의 사진은 ‘에밀’의 작가, 루소의 묘이다. 살아서 외로웠던 탓인지 그의 묘도 유난히 외로워보인다.

 

 

 

20161009_164253

20161009_164427

20161009_164925

20161009_174129

지하에서  상영되는 비데오에는 1902년부터 빵떼옹에 위대한 인물들이 입성하는 예식들이 모두 영상화되어 있었는데 엄청난 인파와 엄청난 비용이 프랑스 정부 출자로 소요되었을것이 짐작되었다. 내 나라 사람들은 아니지만 가치 있는 사람들을 잊어버리지 않고 이렇게 기억해주는 프랑스란 나라는 정말로 유럽의 심장이라고 일컬을 수 있을만한 나라라는것, 우리가 배워야 할 것이 많은 나라라는 것, 물론 점점 약아지는 세태 속에 일부 몰지각한 프랑스인들도 많지만 전체적으로 가치를 중요시하고 있는 나라라는 점이 너무 부러워지는 하루였다.

빠리의 Panthéon 1

20161009_151323빠리의 한가운데 빵떼옹이 자리하고 있다. 빵떼옹은 쉽게 말하면 영웅들의 묘지이다. Panthéon이란  단어는 원래 그리스어인 panteion에서 왔는데 그 뜻은 ‘모든 신들’이다. 역사 시간에  ‘파르테논 신전’에 대해서 들어 본 기억이 있을 것이다. 빵떼옹 뒷쪽으로 보면 성녀 즈느비에브의 유골이 안치되어 있는 성당이 있다. 즈느비에브 성녀는 빠리를 수호한 신으로 프랑스인들에게 추앙 받고 있는데 5세기에 존재했던 성녀이다. 그녀는 많은 부를 지녔었는데 결혼하지 않고 가난한 사람들을 도우며 살았다고 한다. 빵떼옹 안에도 즈느비에브를 그린 벽화가 있다. 많은 가난한 사람들로부터 추앙을 받은 인물이기도 하다. 그녀는 쟌 다크와 함께 프랑스를 지킨 성녀로 추앙 받고 있다.20161009_152422

빵떼옹 안으로 들어가면 광활한 광장과도 같은 홀이 펼쳐지는데 그 규모의 거대함이 감탄을  금치 못하게 한다. 어디서부터 방문을 해야 할지 모르는데 마침 가이드가  동반해 줄 시간이어서 빵떼옹의 요모저모를 잘 익힐 수 있었다.

20161009_173315홀 한가운데 왼쪽 사진에서 볼 수 있는 추가 있는데 ‘후코의 추’라고 불리고 있는 이 추는 즉석에서 지구가 돌고 있는 것을 감지할 수 있게 해준다.

빵떼옹의 돔끝에 연결이 되어 있어서 목을 한참 뒤로 젖히고 올려다 보아야 그 끝이 보인다. 빵떼옹에는 프랑스를 위해서 살았던 위대한 인물들이 잠들고 있는 장소이다. 이곳에 안장되기 위해서는 일단 대통령이 거론을 하고 국회의 동의를 거쳐서 대통령이 결정을 내리게 된다고 한다. 위대한 인물로 선정된 분의 유해가 이곳에 입성하기 위해서는 일종의 예식이 치루어지는데 이곳 지하에서는 그동안에 있었던 예식들이 모두 비데오로 촬영되어 방문객들에게 보여지고 있고 있다. 예식조차도 시대의 변화를  잘 보여주고 있다.  -계속-

 

빠리 속의 한인 잔치

20161001_133428빠리는 20개의 구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1구, 2구,.. 20구 20구 중에 13구를 차이나 타운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아직 한인 타운은 없었습니다.  그런데 작년과 올해에 걸쳐서 한불수교 130년을 기념하는 행사가 많았습니다. 그리고 처음으로 15구 시청 앞에서 한인들의 축제가 열렸습니다. 이 축제는 앞으로 15구를 한인 타운으로 건설하고자 하는 뜻이 담겨 있는 축제이기도 하다고 합니다. 주로 한국 음식을 선보이고 한복과 태권도를 선보이는 행사였습니다.10월 1일 토요일 오후, 맛있는 한국 음식을 맛볼겸 나섰습니다.

20161001_125850

20161001_130040

20161001_125949

위의 사진은 호떡을 굽는 장면과 해물전을 굽는 모습입니다.  위블로그가  작동을 잘 하지 않아서 사진이 제멋대로 자리를 했습니다.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역시 한국인들은 깨끗한 민족입니다. 음식을 하는 과정이 깔끔합니다. 저도 해물파전, 김치 만두 그리고 떡볶이를 샀습니다.  너무 많이 산것같습니다. 오랫만에 보는 음식들이라 욕심이 앞섰습니다. ㅎㅎ

20161001_141034

20161001_14001120161001_140113

20161001_140123 평소에 별로 관심을 갖지 않았었는데 의외로 태권도 시범을 보이는 무대가 아주 재미있었습니다. 특히 작은 꼬마가 자기 키의 세배는 될법한 거인을 쓰러뜨리는 장면이 참 코믹하고 재미있었습니다.

특히 검은 머리의 프랑스 소년인지, 소녀인지 모를 어린아이가 작은 체구에도 불구하고 어찌난 대담하게 도전을 하는지 작은 다리와 작은 팔로 주먹질을 하고 발길질을 하는 모습이 귀여웠었습니다.  대충 태권도 시범만 보고 전철을 탔는데 마침 태권도 시범에서 작은 체구로 시선을 끌었던 프랑스 아이 둘이 프랑스인 엄마와 함께 전철에 탔습니다.

나도 모르게  ‘너, 참 귀여웠어’ 하고 여성형으로 말을 하고 나서 그 엄마에게 남성형으로 말해야 하나 하고 물었습니다.

그 엄마는 ‘맞아요, 애는 여자애에요. ‘ 하고 뿌듯해서 나를 바라보는데 그엄마와 아이가 붕어빵이었습니다. 마치 쌍둥이처럼 닮아 있었습니다. 일년에 200유로 정도 수업료를 내고 태권도 도장을 다닌다는 설명이었습니다.

앞으로 빠리의 한 중심가에 코리아 타운이 형성될 것입니다. 오늘 한인 축제에는 많은 수의 젊은 프랑스인들이 모여서 한국 음식을 즐기고 있었습니다. 한국의 미래가 보이는 것같은 느낌에 즐거운 하루였습니다.

퐁피두 병원

IMG_0365

빠리에서 8호선 전철을 타고 서쪽 끝 종점 Balard에서 내리면  퐁피두 병원에

다다른다. 이 병원은 특히 나이가 많으신 분들을 잘 보살피는 병원으로 소문이 나있다. 그래서 프랑스에는 장수하는 분들이 많은지도 모르겠다. 빠리에 살면서

실감하는 사실은 80에서 90 연세의 분들도 운전을 하고 삶을 즐기면서

산다는  것이다.  한국에서 처럼 결코 뒷방 늙은이는 아니라는 사실이다.

한국과 같은 사고 방식을 가지고 노인들에게 접근해서 대화를 나누었다가는

큰코 다친다. 특히 프랑스인들은 다른 어느 민족보다도 예민한 인종이다.

단순하게 던지는 무심한 질문 한마디에 매우 예민하게 반응한다는 말이다.

IMG_0364

지난 해 11월, 바타끌란 테러때 이 병원은 매우 효율적으로 부상자들을

돌보았다고 한다. 지난 12월에는 이 병원에서 평판 있는 심장전문의가 병원 7층에서 투신 자살을 해서 화제가 되기도 했었다.  그 이유는 왕따를 당하여

죽고 싶다는 말을 했었다는 동료들의 증언에 의해

그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중이기도 하다.

IMG_0363

IMG_0362

IMG_0360

빠리에 살면서도 나에겐 늘 부러움의 대상이 되고 있는 프랑스인들의 삶,

여유있고 자유롭게 보이는 그들에게도 삶은 결코 녹록치 않은가 보다.

모든 풍요와 자유, 그리고 그 여유에도 불구하고 인간이면 근본적으로 갖고 있는 생노병사의 문제는 결코 피해갈 수 없는 문제이다.

프랑스에서 가장 아름다운 17개 마을 (1)

프랑스에서가장아름다운17개의마을들을소개합니다.


프랑스에는36000개가넘는마을들이있습니다.

그중에서시간을초월하여아름답기로소문나있는17개마을들을소개합니다.

1.Eguisheim,Haut-Rhin(에귀쉠,오린)

꼴마에서아주가까운에귀쉠은오린에위치하고있는알사스마을이다.
이마을엔그림같은골목길들이아기자기하게있고에귀셈공작이옛날에살던성을방문할수있다.Hohlandsbourg성도있다.그리고와인을좋아하면길게펼쳐져있는와인길도방문해보아야한다.어쩌면알사스에서가장좋은와인을생산하는
Hubert와HeidiHausherr를조우하게될수도있다.

Eguisheim

2.Barfleur,Manche

Barfleur는Manche의북쪽에있는아름다운마을이다.아름다운항구가있고Gatteville등대가있다.365개의계단을힘겹게올라가면등대의가장높은곳에서멋있는파노라마를감상할수있다.

Barfleur에있는전통가옥

3.Moustiers-Sainte-Marie,Alpes-de-Haute-Provence

Moustiers-SaintMarie는라벤다밭으로둘러쌓여있는아름다운마을이다.Verdon의중심지역에자리하고있는이마을은허공위로반짝이고있는무수한별들로이름이나있다.이지역에있는faïence박물관을방문해보는것도이지역에서생산되는제품들에대하여더상세히알수있는기회가된다.

Moustiers-Sainte-Marie

4.Pesmes,Haute-Saône

laHaute-Saône에위치하고있는Pesmes은마치시간이멈춘듯한느낌을주는마을이다.이마을에는중세의성벽,대장간등을찾아볼수있다.이마을에있는l’atelierd’Oléanne에서는비오농산물로부터나오는다양한식물성기름들을구할수있다.

LepaisiblevillagedePesmes

5.Lavardin,Loir-et-Cher

Lavardin는루아르강가에위치하고있는오래된마을이다.이마을은골루아시대에벌써Labricinum이라는이름으로존재했었다.인구가199명인이마을에는그림같은성당이있으며허물어져가는성곽이남아있다.

마을의지붕과Lavardin성

6.Roussillon,Vaucluse

Luberon공원의중심에위치해있는Roussillon마을에는천명정도의주민이살고있다.이마을의작은골목들과오솔길들을거닐어보는것도즐거운일이다.그랑드캐년을생각케하는풍경들과만나게될것이다.

황토색집들로유명한Roussillon

7.Baume-les-Messieurs,Jura

Baume-les-Messieurs은초록의자연을만나고싶을때찾아가면좋은마을이다.이마을에는오랜된수도원이있어시간을거슬러올라가황제시대의수도원을감상하게도와준다.마을밖으로나가면동굴도있고절벽도있고아름다운숲그리고작은언덕들을탐험할수있다.

Baume-les-Messieurs

8.Piana,CorseduSud

Piana는코르스섬의아름다운마을중의한마을이다.이곳은유네스코유산으로등록되어있는데바위로둘러쌓여있는작은만으로유명하다.CapuRossu산뒤로해가지는모습도놓쳐서는안되는아름다움이다.

Piana

9.Rocamadour,Lot

Rocamadour는가파른절벽을따라둥지를튼마을이다.19세기에만들어진성지들과건물들이있다.Rocamadour는중세시대의매력에빠진사람들에게천국인마을이다.원숭이들의숲과독수리들의바위가많다.역사이전에생겨진동굴도있다.

Rocamadou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