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카페를 나오면서..

2016-06-22 22.20.10 (1)

프랑스인 작가가  중국인 여자가 주인공으로 나오는  소설을 썼다. 남자 작가로서 여자 주인공의 입장이 되어서 나래이터가 되는 것도 힘들텐데 중국인 여자가 나래이터가 되는 소설을 써서 내놓았다. 2년에  걸친 작업이었다고 했다. 모든 소설은  자서전적인 요소가 있는것이라고 했는데 어떻게 이런 소설이 가능할 것인가? 하는 의문이 들었지만 인간의 상상력에는 한계가 없을 수도 있는 것이다. ‘ 프랑스 남자인 당신이 어떻게 중국 여자의 감성으로 소설을 쓸 수 있었느냐고?  그러한 작업이 가능한 것이냐고?  질문을 던졌더니 책을 읽어보고 나서 중국 여성의 감성을 잘 그렸는지 못그렸는지 평가해 달라고 매우 여유있게 대답한다.  그렇게 재능있는 작가들도 어쩌면 존재하는 것이다. 어쩌면 난, 늘 완벽하고 싶어서 미리 포기하는 것이 많은 사람인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문학카페를 나왔다. 이틀전까지만 해도 날씨가 몹시 흐리고 추웠는데 어느새 여름의 무더운 기운이 느껴진다. 밤 10시가 넘은 시간, 버스를 타면 대여섯 정거장 가는 거리를 걸어서 가기로 결정을 한다.  불과 일주일 전에만 해도  한 경찰관 부부가 살해 당해서 어둡기만 했던 빠리의 분위기가 어느덧 제 모습을 찾는것같기도 하다. 프랑스의 올란드 대통령은 한 테러범에 의해 무참하게 살해된 경찰관 부부를 위해 며칠전 웅대한 기념식까지 진행했다. 단숨에 부모를 잃은 아이들 셋은 정부에서 후하게 책임을 져 준다고 했다. 어떻게 프랑스 땅까지 감히 테러범들이 침입을 하느냐고 분개하는 시민들이 많았었다. 프랑스는 아직도 전쟁중인 것이라고 분개하는 시민이 많았었다. 끝이 나지 않을 것같은 위기 의식 속에서 경제는 침체하는 듯도 싶었었다. 그런데 지금 시각 밤 10시가 넘은 이 시간에 레스토랑들이 손님으로 가득 차  있는 것이다. 어쩌면 여름이 비로서 시작되는 것같은 더위와 함께 빠리는 예전의 활기를 다시 찾고 있는 것인지도 모른다. 레스토랑들은 밤이 늦도록 사람들로 붐비고  빠리의 한여름밤 기운은 상쾌하기만 하다.

회색 우산

parapluie-publicitaire-pliant-argente-noir요즘 날씨가 들쑥 날쑥이다. 빠리의 날씨가 변덕스러워서 한때 프랑스인들이 날씨 닮아서 변덕스럽다는 이야기도 했었다. 햇볕이 쨍쨍나는데 굵다란 비가 후두둑 뿌리던 날, 우산을 사러갔다.  rue de rennes, 이길을 따라 걷다보면 다양한 상가들이 있어서 시간 가는줄 모른다. 어느덧 상가가 가득 들어선 길이 되고 만것이다. rue de rennes의 한쪽 끝에는 몽빠르나스 타워가 있고 또 다른 쪽 끝쪽으로는 쌩제르만 데프레의 유명한 까페들이 있다. 지성인들이 잘 드나드는 까페들이다. 우산 가게에서 우산을 고르는데 갑자기 회색우산이 눈에 확 들어온다.  언제 내가 회색을 좋아하게 되었지?  내가 오랫동안 좋아했던 우산이 있었다. 초록색이었는데 우산대 끝에 앵무새가 조각되어 있는 우산이었다.  그 우산을 들고 다니면 앵무새 조각이 이쁘다고 말을 걸어오는 프랑스인들이 많았었다.  그 우산을 좋아했는데 먼저 번에 이사 하는 중에 잃어버렸다.  너무 안타까워서 그 우산을 샀던 가게에 가보았다. 그 가게는 소르본느 대학 앞 대로에 있었는데 그 우산가게가 없어져 버렸다. 너무나 속상했다. 그런데 오늘 우산을 고르다보니 회색빛 우산이 내 눈에 확 와서 닿는 것이다. 그랬다. 프랑스는 내게 회색을 연상시키는 나라였다. 처음 청운의 꿈을 품고 샤를르 공항에 내리던 날, 공항에서 빠리로 오는 거리는 온통 회색빛으로 물들어 있었다. 하늘도 회색이었고 도로도 회색이었고 그 도로를 가득 채운 자동차들도 대부분이 회색이었다. 아직 흑백 논리에 젖어 있다는 것도 모르던 시절, 난, 그렇게 회색주의자들의 세계에 진입했었던 것이다. 생각해 보면 아득한 젊은 날, 우물안 개구리처럼 내나라가 잘난 나라라고 잘난척 하며 프랑스 땅을 밟았던 그 젊은 날의 기억이 회색 우산이 계기가 되어 뚜렷하게 눈앞에 다시 나타나는 것이었다. 너무나 잘 정비된 회색 도로와 하늘과 도로가 구별되지 않을 정도로 회색빛을 띄우던 도시, 빠리를 회색 자동차 안에서 호기심 가득찬 눈동자를 반짝이며 두리번거렸었다. 접히지 않는 우산은 들고 다니다 잃어버리기 쉬우니 작게 접어서 핸드백에 넣을 수 있는 우산을 찾았다. 우산가게 점원이 상냥하게 옆에 와서 일일이 우산을 펴서 보여준다. 접는 회색우산을 골라서 샀다. 회색을 좋아하게 된 것일까? 아니면 난, 프랑스화  되어 버린 한국인이 되었기때문에 회색빛 우산을 좋아하게 된 것일까? 어쩌면 난, 이제 흑백 논리가 아닌 회색 논리의 소유자가 되어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자연의 신비

서울은정말바쁜도시였던것같습니다.외국어로생활하고있는지금비로소자연을발견하고있는저를보며생각해봅니다.세느강변을따라산책을하다가보면백조,오리,비둘기무리들과만나게됩니다.그새들의세계에도질서가있습니다.덩치가큰백조앞에서작은오리들은감히던져준빵을취하지못합니다.그러나같은오리들끼리는서로빵을취하기위한결투가있습니다.겉으로보기엔같은오리들이지만아마도그들도편이존재하는것같습니다.같은편이아니면던져준빵에미리근접도하지못하도록쫒아버립니다.

3월이었던것같습니다.산책길에문득발견한오리의무리들이있었습니다.열마리의갓태어난오리새끼들을거느리고강을누비고있는어미오리와5섯마리의새끼를거느리고강을누비고있는어미새끼였습니다.갓태어난오리새끼들을먹이자니어미오리가힘들어하는듯보였습니다.매일그들에게바게트를사서던져주었습니다.재미있는것이그두어미오리는제가던져준빵을서로자기새끼들에게먹이기위해서결투를하는것이었습니다.새끼들이빵을먹는것을뒷전에서유유히바라보는어미새끼의태도는그야말로행복해보였습니다.자신은먹지않으면서새끼들이먹을수있도록배려하는그어미오리를바라보면서오리들에게도모성이라는것이있다는것을새삼스럽게발견했습니다.어미오리를따라서열마리의오리새끼들이줄을지어강을누비는모습이얼마나아름다운지…..

지금은오리새끼들이어미오리만큼이나성장을해서뿔뿔이어디로간것같습니다.이세상에있는모든생명은아름다운것입니다.

드골 대통령

오늘은안개가자욱하게하늘을드리우고있습니다.드골대통령에관한다큐멘타리를텔레비젼에서보면서생각을해보았습니다.프랑스사람들의우상으로영원히남을드골대통령은매우피를소중히여기는사람이었던것같습니다.하지만혈연보다도프랑스를먼저생각하셨던그분은전쟁의일선에자신의맏아들을항상내보내셨다고합니다.그리고몽골리안으로태어난따님과시간만나면함께동행하시기를즐겨하셨다고합니다.항상본질을중요시하셨고그외에사치같은것은안중에도없으셨다고합니다.그분을해하고자하는테러를여러번당했음에도불구하고항상다니시던길을멈추지않으셨으며프랑스국민들과함께하시기를즐기셨다고합니다.글쓰시기를즐겨하셔서전쟁의와중에도부인에게편지쓰시는일을게을리하지않으셨으며항상당신의연설원고를당신이작성하셨다고합니다.

어제저녁무심코들여다본텔레비젼에서프랑스인의우상인드골의다큐멘타리를보면서우리나라도문학을즐겨하는사람이정치를해야올바른정치가되지않을까하는생각을해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