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이들을 괴물로 만들었나, 해무

해무1

우리, 사람은 되지 못해도 괴물은 되지 말자… (영화 ‘생활의 발견’ 중에서)

처음부터 그럴 생각은 없었다. 비록 돈벌이를 위해 하게 된 일이지만 사람 목숨까지 해쳐가면서 할 생각은 없었다. 그저 단순히 고기 잡는 배에 사람을 실어주는 게 전부라고 생각했다. 깊게 따지고 할 일도 아니었다. 밀항이 불법이기는 해도 산 입에 거미줄 치는 것보다 낫겠다는 판단이었다. 고물이기는 하나 배를 지켜야 했고, 선원들도 돌봐야 했다. 그게 선장의 임무였다.

변명이라면 뜻하지 않았던 불의의 사고가 원인이었다. 잡은 물고기들을 넣어두는 어창에 숨겨두었던 밀항자들이 프레온 가스에 중독되면서 모두 숨지는 사태가 발생한 것이다. 바다 한가운데 그리고 짙게 깔린 안개. 책임감 강한 선장도, 여자만 보면 하고 싶어 환장하는 양아치도, 마음씨 좋게 생긴 갑판장도, 순박한 청년도, 자신들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맞닥뜨리게 된 현실을 어떻게든 헤쳐나가야 했다.

한국 영화사를 새롭게 쓰고 있는 영화 ‘명량'(ROARING CURRENTS, 2014)을 비롯한 2004년을 뜨겁게 달궜던 빅4 영화 가운데 제일 늦게 개봉한 ‘해무'(海霧, 2014)는 이처럼 지극히 평범했던 남자들이 흉악한 괴물로 변신하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그러면서 영화를 보고 있는 관객에게 당신은 괴물이 되지 않을 자신이 있느냐고 묻는다. 그것은 선택이 아닌 어쩔 수 없는 운명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영화에 출연하는 인물들은 모두 자신이 갖고 싶고 지키고 싶은 것을 위해 기꺼이 괴물이 되어간다. 선장 철주(김윤석)는 자신의 분신과도 같은 배 ‘전진호’를 지켜야 했고, 기관장 완호(문성근)는 비명에 죽어간 원혼들을 달래주고 싶었으며, 막내 선원 동식(박유천)은 자신이 따로 숨겨준 조선족 여자 홍매를 지켜야 했다. 그리고 여자만 보면 하고 싶어 달려드는 창욱(이희준)과 경구(유승목)는 여자의 성을 갖고 싶어 했다.

한 배를 탔기에, 그래서 서로를 옭아매고 있는 공동운명이라는 사슬에서 자유로울 수 없었지만 서로 갖고 싶고, 지키고 싶었던 대상이 다른지라 충돌을 피할 수는 없었다. 배를 지켜야 했던 선장 철주가 잔인한 살인자로 변신하고, 여자와 관계를 갖고 싶은 생각에 창욱과 경구가 짐승으로 변신하는 것도 그 때문이었다. 짐승으로 변신한 창욱과 경구에게서 홍매를 지켜야 하는 동식도 괴물이 되지 않을 수 없었다.

상영시간 111분짜리인 이 영화는 크게 두 부분으로 나뉜다. 전반부는 전진호가 처한 상황과 각 인물들 성격에 대해서 설명하고 후반부는 밀항자들을 전진호에 태운 이후의 상황에 대해서 그려나간다. 바다와 배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벌어지는 이야기이다 보니 자칫하면 지루해질 수 있는 내용이나 나름대로 잘 풀어갔다고 본다. 다만, 두 시간에 가까운 시간을 끌고 가기에는 힘에 부치는 모습이 보이는 것도 사실이다.

‘해무’가 개봉되기 전까지 이 영화는 김윤석의 영화로 알려졌다. 그만큼 배우 김윤석이 차지하는 비중이 크기 때문이다. 그러다 보니 지난해 개봉했던 영화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에서 김윤석이 맡았던 인물 석태와 유사하게 느껴지는 사태가 발생하는 건 어쩔 수 없는 노릇이다. 김윤석이라는 연기파 배우를 캐스팅한 이 영화의 최대 아킬레스건이라 할 만하다.

그에 비하면 아이돌 출신 박유천의 연기에는 놀라움을 금할 수 없게 된다. 전라도 사투리도 비교적 잘 소화해 냈고 다른 배우들과의 어울림도 그다지 어색하지 않았다. 이젠 ‘동방신기’ 미키유천보다 배우 박유천이 더 자연스러워 보일 정도다. 인지도에서 김윤석에 밀리기는 하지만 이 영화의 실질적인 주인공은 김윤석이 아니라 박유천이었다. ‘화이’에서 여진구의 캐릭터라고 볼 수 있겠다. 또한, 홍매 역을 맡은 한예슬의 천연덕스러운 연기도 놀랍다. 정말 조선족 처녀라고 해도 믿지 않을 수 없을 정도다.

이 영화에서 가장 논란이 되고 있는 부분은 동식(박유천)과 홍매(한예리)의 뜬금없는 정사 장면이다. 도저히 그럴 상황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둘은 뒤엉켜서 살을 섞는다. 어떤 이들은 홍매가 동식을 이용하기 위한 일종의 보험으로 해석하기도 하지만 죽음의 공포에서 벗어나 자신이 죽지 않고 살아있음을 확인하기 위한 자연스러운 감정으로 이해해줘야 하지 않을까 싶다. 꿈보다 해몽이라고 한다면 어쩔 수 없는 일이고.

해무(海霧, 2014)
드라마 | 한국 | 111분 | 2014.08.13 개봉 | 감독 : 심성보
출연 : 김윤석(선장 철주), 박유천(동식), 한예리(홍매), 이희준(창욱), 문성근(기관장 완호)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