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와 오승환의 엇갈린 운명

김현수

5경기 연속으로 벤치만 지켜야 했던 김현수가 분노의 맹타를 휘둘렀다.

26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 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휴스턴과의 원정경기에서 김현수는 2루타 2개를 포함해서 3타수 3안타 1볼넷으로 만점 활약을 펼쳐 보였다.

첫 타석에서 볼넷을 고른 김현수는 5회초 선두 타자로 나서 휴스턴 선발 투수 콜린 맥휴의 88마일(142km) 짜리 포심 패스트볼을 잡아당겨 우측 2루타를 만들어냈다. 지난 1일 시카고 화이트 삭스와의 경기에서 데뷔 첫 2루타를 기록한 후 시즌 2번째 2루타였다.

김현수는 6회초 2사 1루 상황에서 휴스턴의 두 번째 투수 팻 네섹의 82마일(132km) 짜리 슬라이더를 받아쳐 오른쪽 2루타로 연결시켰다. 데뷔 첫 연타석 2루타였다. 8회초 2사에 주자 없이 타석에 들어선 네 번째 타석에서도 휴스턴의 네 번째 투수 윌 해리스의 82마일(132km) 짜리 커브를 밀어 쳐 좌측 안타로 연결시켰다.

김현수의 활약에도 불구하고 후속타가 터지지 않으면서 김현수는 홈을 밟을 수 없었고 볼티모어는 휴스턴에게 3:4로 패했다. 김현수의 시즌 타율은 3할 7푼 9리에서 4할 3푼 8리로 크게 올라간 점이 유일한 위안거리였다.

세인트루이스 오승환은 최악의 하루를 보냈다. 시카고 컵스와의 홈경기에서 오승환은 선발 카를로스 마르티네즈에 이어 6회부터 마운드에 올라 스리런 홈런을 맞고 침몰했다. 데뷔 후 처음으로 허용한 피홈런이었다.

4:6으로 뒤지고 있던 6회 마운드에 오른 오승환은 첫 타자 애디슨 러셀에게 중전안타를 허용한 후, 맷 시저에게 번트 안타까지 내주면서 무사 1-2루의 위기를 맞았다. 텍스터 파울러와 제이슨 헤이워드를 범타로 처리해 투아웃까지 잡아내기는 했지만 크리스 브라이언트에게 좌월 3점포를 맞고 말았다. 85마일(137km) 짜리 슬라이더가 밋밋하게 들어간 게 화근이었다.

0점대 평균자책점을 눈앞에 두고 있던 오승환의 평균자책점은 1.14에서 2.19로 올라갔고, 세인트루이스는 시카고 컵스에게 8:9로 패했다. 세인트루이스는 6회 맷 할러데이가 3점 홈런을 쏘아올리고 7회에는 맷 아담스가 솔로포를 터트려 1점 차까지 추격했지만, 끝내 승부를 뒤집지는 못 했다. 오승환이 허용한 3점포가 뼈아프게 느껴질 수밖에 없었다.

전날 휴식으로 재충전의 시간을 가졌던 미네소타의 박병호는 1안타 1타점에 팀 승리에 기여했다. 캔자스시티와의 홈경기에서  6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한 박병호는 3회 삼진과 5회 병살타로 부진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나 7회 네 번째 타석에서 중전 안타로 2루 주자 사노를 불러들여 1점 차였던 승부를 2점 차로 벌려놓았다. 미네소타는 캔자스시티를 7:5로 꺾고 12승째를 올렸다.

휴식을 위해 선발에서 빠졌던 피츠버그의 강정호는 9회초 대수비로 잠깐 모습을 드러냈고 피츠버그는 애리조나에게 5:4로 승리했다. 오클랜드와 홈경기를 가진 시애틀의 이대호는 선발 명단에 들지 못했고, 이대호 대신 1루수로 출전한 애덤 린드가 4타수 4안타 2홈런 6타점의 활약을 펼친 시애틀이 13:3으로 승리했다.

선수별성적20160526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