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를 울리는 영화 이병헌의 싱글라이더

싱글라이더

 

오를 만큼 올랐다고 생각했다. 가질 만큼 가졌다고도 생각했다. 젊은 나이에 중견 증권사 지점장이 되었으니 조직에서 인정받았다고 할 수 있었고, 아내와 아들을 호주로 조기 유학 보냈으니 아빠로서 할 만큼 했다고 할 수 있었다. 더 바랄 것도 없었다. 그냥 이대로 지속되기만 바랄 뿐이었다. 그 이상의 욕심은 없었다. 영화 싱글라이더의 주인공 강재훈 이야기다.

흔히들 오르막이 있으면 내리막도 있다고 한다. 살면서 계속 위로 올라가기만 하는 인생은 없다. 그런 사실을 알면서도 내리막 앞에 서면 당황스럽고 막연해지기 마련이다. 그것이 처음 대하는 내리막길이라면 더욱 그렇다. 끝이 없을까 더 두렵기까지 하다. 추락을 거듭하다 재기의 기회도 없이 그대로 소멸되는 것은 아닌지 불안하기만 하다.

강재훈(이병헌)은 성실한 증권사 지점장이었고 자상한 남편이었으며 상냥한 아빠였다. 누구보다 잘 살아야 할 자격이 있는 남자였던 것이다. 그런 그에게 시련이 닥쳤다. 회사의 거짓 정보만 믿고 고객들에게 투자를 권유했던 게 문제였다. 부실한 회사는 오래 버티지 못했고(마치 동양증권을 보는 듯) 투자자들의 돈은 허공으로 날아갔다. 고객들의 원성은 당연히 증권사 지점장인 강재훈에게로 향했다.

오르막길이 끝나고 나타난 내리막길에서 강재훈이 떠올린 건 호주에 있는 아내(공효진)와 아들이었다. 아들이 보내준 호주 휴양지 타즈매니아의 영상이 잠시나마 그에게 위안이 되어 주었던 것이다. 가족이 보고 싶기도 했고 타즈매니아에서 그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고 싶은 생각도 있었다. 바쁘다는 이유로 가족과 함께 하지도, 그런 곳이 있다는 사실도 모른 채 살아왔다는 데 대한 후회와 반성이기도 하다.

강재훈은 무작정 호주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지난밤 충동적으로 비행기 표를 구매한 후 앞뒤 돌아보지 않고 서울을 떠난 것이다. 일상을 잊기 위해 핸드폰도 집에 두고 왔다. 이제 아무도 강재훈을 찾을 수 없다. 회사는 물론이고 가족들마저 강재훈과 연락할 수 없다. 오직 강재훈만이 그들에게 연락할 수 있을 뿐이다.

위로를 받기 위해 찾아온 길이지만 정작 그를 반겨주는 이는 아무도 없었다. 아내는 이웃집 남자와 다정하게 지내고 있었고 아들은 그럭저럭 호주 생활에 적응하고 있었다. 남편이 없고 아빠가 없어도 아내와 아들은 잘 지내고 있는 걸로 보였다. 그러라고 보낸 호주였는데 막상 와서 두 눈으로 확인하니 왠지 억울하기도 하고 그런 아내가 야속하기도 했다.

견실했던 회사도 지점장이라는 직책도 신기루처럼 사라져 버렸고, 행복한 가정도 파탄의 위기에 놓여있다. 그걸 확인하려고 여기까지 온 것은 아니었는데 이제 강재훈에게 남은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 그가 선택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이 있을까? 옆집 남자더러 아내에게서 떨어져 달라고 애원해야 하나, 아니면 호주에 남으려고 하는 아내에게 그만 집으로 돌아가자고 사정해야 하나.

이제는 월드 스타라는 수식어가 부족하지 않은 이병헌 주연의 ‘싱글라이더'(A single rider, 2016)는 이처럼 모든 것을 다 잃어버린 남자의 이야기다. 열심히 산다고 살았지만 손에 남은 것은 아무것도 없는 남자. 현재만 참고 기다리면 더 좋은 내일이 기다리고 있으리라 믿었던 남자. 소리 내어 울고 싶어도 그럴 수 없는 남자.

이 영화에서 이병헌은 ‘내부자들'(Inside Men, 2015)에서의 안상구와 ‘마스터'(Master, 2016)에서의 진회장과 달리 담담한 연기를 선보인다. 오랜만에 ‘번지 점프를 하다'(Bungee Jumping Of Their Own, 2000)의 서인우로 돌아갔다고 할 수 있겠다. 제작보고회에서 이병헌은 “처음 ‘싱글라이더’의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번지 점프를 하다’ 대본을 받았을 당시의 충격과 버금갔다”고 하기도 했다.

결국 강재훈은 홀로 타즈매니아로 향한다. 가족과 함께 가고 싶었던 곳이었지만 혼자 가야 하는 현실을 덤덤히 받아들여야 했다. 옆집 남자에 대한 아내의 감정이나 현지에 직업을 얻어 자리 잡으려고 하는 아내에 대한 오해는 풀렸지만 돌이킬 수는 없었다. 눈물 없이는 볼 수 없을지도 모른다. 남자라면 가장으로서 어깨에 짊어져야 하는 삶의 무게가 새삼 무겁게 다가오기 때문일 게다.

PS : 싱글라이더의 사전적 의미는 일인 탑승객 즉 홀로 떠난 여행객을 말한다.

싱글라이더(A single rider, 2016)
드라마 | 한국 | 97분 | 2017.02.22 개봉 | 감독 : 이주영
출연 : 이병헌(강재훈), 공효진(이수진), 안소희(지나)

2 Comments

  1. 김수남

    2017년 4월 26일 at 5:46 오전

    정말 마음이 아픈 이야기가 담긴 영화네요.실제로 이곳에서도 그런 비숫한 경우의 가정이 있음이 참으로 안타깝습니다.가족이 함께 화목하게 다시 잘 지내게 되길 기대하며 기도합니다

    • journeyman

      2017년 4월 27일 at 2:38 오후

      아쉽지만 결말 부분에 슬픈 반전이 있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