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객을 뻔하게 울리려하는 조정석, 도경수 주연의 영화 ‘형’

형4

 

한국 영화는 보지 않는다는 사람들의 주장은 대체로 뻔하다는 것이다. 뻔하다는 말. 향후 어떻게 전개될지 예측이 어려워야 끝까지 긴장하면서 지켜볼 텐데 이미 뻔한 결과가 예상되다 보니 싱겁기 그지없다는 뜻이다. ‘안 봐도 비디오’라고나 할까. 아무리 한국 영화가 질적으로 발전했다고 해도 아직 많은 사람들은 한국 영화를 뻔하게 생각하고 있는 게 사실이다.

물론 뻔한 내용이라 해도 어떻게 풀어가느냐에 따라 뻔하지 않게 다가올 수도 있다. 그게 영화를 만드는 감독의 역량이고 극본을 쓰는 작가의 역량이다. 옛날 영화를 현대적인 시각으로 다시 만드는 리메이크 수준이 아니더래도 사람 사는 모습이 다 거기서 거기일 수밖에 없다. 오죽하면 ‘해 아래 새것이 없다’라는 말까지 할까.

여기 또 한 편의 뻔한 영화가 있다. “남보다 못한 형제의 예측불허 동거가 시작된다!”는 포스터 문구조차 신파적으로 보이는 영화 ‘형'(MY ANNOYING BROTHER, 2016). 제목만 듣고 혹은 포스터만 보고도 ‘어떤 이유에서인지 몰라도 두 형제는 사사건건 티격태격할 테고 극한 상황까지 갔다가 결국에는 화해할 것’이라는 줄거리가 떠오른다.

유도 국가대표 선수 고두영(도경수)은 경기 도중 불의의 사고로 시력을 잃게 된다. 그런 고두영 앞에 15년간 연락이 끊겼던 형 고두식(조정석)이 나타난다. 시력장애자인 고두영을 돌봐주기 위해 교도소에서 1년간 가석방으로 풀려난 것. 호적상으로는 형 동생이지만 둘의 관계는 남보다 못하다. 영화 포스터에는 “남이면 좋겠다! 제발”이라는 말로 둘 사이를 설명하고 있다.

한때 고두식도 좋은 형이었던 때가 있었다. 고두영 역시 고두식을 믿고 따르던 착한 동생이었다. 그런 둘 사이가 갈라진 것은 물론 오해 때문이다. 그 오해 역시 지나치게 상투적이다. 죽기 전까지 두영 모가 두식을 기다렸다는 설정 역시 식상하다. 새로운 영화라고 해서 지금까지 없었던 일만 늘어놓아야 하는 것은 아니겠으나 관객들로 하여금 ‘그럴 줄 알았어’라는 말이 나오면 곤란하지 않을까.

어쨌든 오해와 갈등 속에서 둘은 조금씩 관계를 회복해가고 두식의 열정적인 지원 속에 두영은 다시 유도를 시작하게 된다. 코치 이수현(박신혜)의 눈물겨운 헌신으로 두영은 장애인 월드컵에 출전해서 메달까지 따지만 두식은 그 모습을 볼 수가 없다. 그 이유 역시 다들 짐작한 그대로다. 네이버에서는 장르를 코미디, 드라마로 표시했지만 신파라는 장르가 있다면 그쪽으로 분류해도 지나치지는 않을 것이다.

신파극의 패턴은 관객으로 하여금 웃게도 하고 울게도 한다는 점이다. 이 영화 역시 조정석이라는 배우로 인해 관객은 웃기도 하고 울기도 한다. 물론 나처럼 웃지도 않고 울지도 않은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런 사람들로서는 상영시간이 무척 견디기 힘든 시간이었을 것이다. 그래도 흥행 성적은 나쁘지 않아 전국 2,982,142명의 관객을 불러들여 230억(23,129,611,893) 원의 매출을 올렸다.

형(MY ANNOYING BROTHER, 2016)
코미디, 드라마 | 한국 | 110분 | 2016 .11.23 개봉 | 감독 : 권수경
출연 : 조정석(고두식), 도경수 디오(고두영), 박신혜(이수현)

1 Comment

  1. 김수남

    2017년 5월 26일 at 10:57 오후

    다양한 장르에 대한 관심과 발로 직접 뛰어 담아 오신 영화 이야기도 잘 나눠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남기기